최종편집시간: 21 10  01 11 45

전체기사보기         





<논평> 중기부 이전, 대전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논평> 중기부 이전, 대전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중소벤처기업부가 결국 대전을 떠난다. 중기부는 오는 8월까지 세종으로 이전하는 내용을 관보에 고시했다. 예상하지 못했던 일은 아니나 막상 결정되고 나니 또 울화가 치민다.

 

더 화가 나는 것은 그동안 대전시장과 대전 정치권이 뱉어놓은 말 잔치다.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이 중기부 이전을 막지 못한다는 판단이 서면 중기부에 상응하는 무엇인가를 요구해야 한다고 처음부터 주장한 바가 있다.

 

공청회가 열리고 사실상 이전이 기정사실로 되자 대전 정치권은 바로 장위원장이 제안한 '실리'를 말하기 시작했다. 마치 자신들의 의지인 것처럼 중기부보다 더 큰 것을 받아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오늘 중기부는 당연하다는 듯이 이전을 발표했는데 대전에는 그 무엇이 온다는 소문조차 없다. 대전 정치인들은 그동안 또 말만 해놓고 팔짱끼고 구경만하고 있었나 묻고 싶다.

 

최선을 다했다던 허태정 시장은 청와대 한 번 기웃거려 보지도 않았다. 청와대와 정부를 상대로 대전에 무엇을 달라고 요구했다는 소식도 들어보지 못했다.

조승래 의원은 하나도 도움이 안된 중기부 이전 반대 법안만 던져놓고 보이지도 않는다.

 

중기부 이전이 오래전부터 예견됐어도 강 건너 불구경하듯 했던 대전시다. 이제라도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 혼자 하려해서도 안된다.

 

대전시민과 함께 의논하고 의견을 들어야 한다. 중기부 이전을 막지는 못했지만 대전발전을 위한 또 다른 일을 해야한다. 대전 백년 먹거리와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전략적 선택을 해야한다. 정부가 선심쓰듯 쥐어주는 것에 만족해서는 안된다.

 

대전이 키워준 국회의장도 역할을 해야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친분을 과시한 대전 정치인들도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

 

이제부터 시작이다. 대전시와 정치권이 오늘부터라도 모든 힘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편집=이연희 기자]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280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5224  대전시 서구 월평동로 5-4(월평동 712) 4층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