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여, 출산위기를 기회로 삼자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한국교회여, 출산위기를 기회로 삼자

 

박영종 장로(전남출산운동본부 이사장, 전남성시화운동부 상임회장)

 

그림입니다.원본 그림의 이름: mem00005a8021ba.gif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3pixel, 세로 10pixel


 

지난 1960년대부터 45년 동안 역대 정부는 산아제한 정책을 펼쳐왔다. 그로 인해 우리나라 신생아 출생률은 202011월 말 현재 0.84로서 세계 최하위다.

 

이대로 가면 코로나19보다 백배 더 큰 국가적 재앙을 맞이할 것이다. 정상 국가를 유지할 수 없는 생산인구 감소, 복지재정 급증. 잠재성장률 저하, 지방자치 행정단위가 소멸되는 현상이 나타날 것이다.

 

위기를 느낀 정부는 지난 2005저출산과 노령화 양극화 극복을 위한 기본법을 제정하고 대통령 산하에 특별위원회를 조직했다.

그리하여 금년까지 맞춤형 돌봄 청년 일자리 주거안정 일과 가정 사각지대 해소 난임 출산지원 등 지난 15년간 중앙정부 예산만 188, 시군 지방자치단체별 출산장려금까지 230조의 방대한 혈세를 집행해왔지만 출산율은 매년 급감하여 합계 출산율 목표에 매년 미달하고 있다.

 

특히 혈세 낭비에도 불구하고 여야 국회의원들이 국정감사에서 문제점을 지적하거나 대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국가인구 정책실패로 대재앙을 예고하고 있다.

 

베이비붐 세대 이후 고등교육을 받은 가임부부들은 해산의 고통을 기피한다.하나님이 최초 허락하신 복인생육하고 번성하고 충만하여 땅을 정복하고 다스리라’(창세기128)는 명령을 거부하고 생명의 질서를 파괴하여 축복의 말씀을 떠나 살고 있다.

 

무턱대고 낳으면 거지꼴 못 면한다. 아들딸 구별 말고 둘만 낳아 잘 기르자.”, “잘 기른 딸 하나가 열 아들 안 부럽다등 정부의 산아제한 홍보와 장려로 인해 가임부부들은 현실주의, 편의주의, 신자유주의적 반격을 통해 다자녀 축복을 거부하고 있다.


이로 인해 외동 아들 딸로 태어나 과잉보호로 과외수업 받고 전문인으로 성장시켜도 미래 세대는 사회적 부채를 유산으로 떠않고 있다.

 

또한 형, 동생, 이모, 고모 등 방계 혈연 관계가 사라지며 석양에 짝 잃은 기러기처럼 무거운 짐을 지고 외롭게 살아가게 된다.

 

정부는 출산장려 홍보 극대화 정책으로 연출산 예산8%(2)TV전 매체에 생명존중과 가치관 변화를 위한 공익광고와 드라마 등 온 국민과 함께하는 출산정책으로의 변화만이 저출산 극복의 길이다.

 

우리 국민은 공익운동에 익숙하다. 새마을운동과 1998IMF위기극복을 위한 금 모으기 운동처럼 다자녀 출산을 위해 정부산하 공기업, 대기업, 종교계, 시민사회 그리고 온 국민이 참여하는 출산운동을 전개하여 분유, 귀저기, 장난감, 유아차, 유아복 등 신생아에게 축복의 선물을 전하여 출산부부의 해산고통과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운동 등 선진 조국의 미래를 위해 온 국민이 참여하는 정부 정책변화를 촉구한다.

 

특히 우리 크리스천들이 산아제한 문화에 휩쓸려 생명질서를 파괴한 원인자의 범죄를 참회하고 다자녀 새생명 잉태운동에 온 교회 온 성도가 참여해야 한다.

 

이를 위해가임부부 대상 심방상담태교엄마 심리교육가임부부 건강한 부부생활 외 다양한 새생명 잉태 프로그램을 위해 신학대학에 출산신학연구소 개설이 절실하다

 

특히 교회가 적극 앞장서야 할 일은 교회 내의 임신한 부부 또는 가임기의 부부를 심방하는 것이다. 이들과 말씀과 찬송을 함께 나누고 서로 축복하며 은혜를 누리도록 권장하면 부부는 은혜에 잠긴다.

 

임신한 불신자 부부들에게도 혈유를 통해 엄마에 짜증난 감정이 태아에 전달됨으로 심리적 안정을 권유하며 축복기도로 상담하면 기쁨으로 받아 영육 간에 새 생명 잉태 심방의 열매를 맺게 될 것이다.

 

지금은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한 골든타임이다. 출산율 3.8명으로 세계1위 출산국가 이스라엘은 생명존중 근본사상으로 온 국민이 함께하는 출산을 지속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이스라엘의 탄탄한 인프라를 도입해야 한다.

 

한국교회가 파괴된 생명질서를 말씀으로 회복하고 출산위기를 극복하는 마지막 기회로 삼아 하나님께 받은 축복을 지켜가야 할 것이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255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안내> 중문교회(장경동 목사) 추석부흥회

굿처치뉴스2021년 9월 9일
공지

한밭제일장로교회, 올 한해 코로나19 피해 돕기 이웃사랑 실천으로 1억 4천만 원 사용

굿처치뉴스2021년 9월 8일
공지

<무료> 편안한 극장식 예배당 의자

굿처치뉴스2021년 8월 31일
공지

횃불회 2학기 홍보영상

굿처치뉴스2021년 8월 21일
공지

황교안 국민의힘 전대표, 대선출마 이유

굿처치뉴스2021년 8월 13일
공지

한국교회 예배를 회복합시다.

굿처치뉴스2021년 7월 18일
공지

<한교총 대국민 서신> 「평등에 관한 법률안」의 숨겨진 내용을 아십니까?

굿처치뉴스2021년 6월 23일
공지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이단 분별법

굿처치뉴스2021년 1월 2일
공지

찬양, 세상 끝날까지 -이연희 전도사-

굿처치뉴스2020년 12월 27일
1124

음악을 위해 태어난 사람, 박종학 교수   

굿처치뉴스2021년 2월 17일
1123

존 멕아더 목사가 말하는 '트렌스젠더' <영상>

굿처치뉴스2021년 2월 13일
1122

부모님을 사랑한다는 것/최재형 감사원장 [주종순  작가]  

굿처치뉴스2021년 2월 12일
1121

<설인사>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위원장 박영순

굿처치뉴스2021년 2월 10일
1120

‘명절’을 맞는 그리스도인들의 가정의례 小考

굿처치뉴스2021년 2월 9일
1119

코로나19 이후 정치, 사회적 변화 [이정훈 교수]

굿처치뉴스2021년 2월 9일
1118

이것이 바로 삶입니다.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2월 5일
1117

<영상> 언텍트시대의 선교 [진재혁 선교사]

굿처치뉴스2021년 2월 4일
1116

시몬의 낙엽 [장지연 시인]

굿처치뉴스2021년 2월 3일
1115

"음력'설'의 의미"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1월 30일
1114

“IEM 국제학교 집단 감염사태 책임 회피보다 재발방지 노력이 우선돼야 한다” 

굿처치뉴스2021년 1월 27일
1113

<영상> 김시중 대전지역침례교연합회장 취임인사

굿처치뉴스2021년 1월 25일
1112

어머니 [曉雪 장영순]   

굿처치뉴스2021년 1월 23일
1111

새로운 지혜를 얻는 계기가 되었으면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1월 23일
1110

지리산의 여정 [김강회 시인]

굿처치뉴스2021년 1월 19일
1109

당신이 고픈 지금 [은재/장지연]   

굿처치뉴스2021년 1월 18일
1108

무슬림들은 왜 타문화에 적응이 힘들까?  [이만석 목사]

굿처치뉴스2021년 1월 17일
1107

들판<동시>, 수향/서민경

굿처치뉴스2021년 1월 16일
1106

<논평> 중기부 이전, 대전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굿처치뉴스2021년 1월 15일
1105

유복자의 한 [류지탁 시인]

굿처치뉴스2021년 1월 14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동구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