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米)’과 ‘보리(麥)’에게 배운다 [조윤찬 칼럼]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보리()’에게 배운다

 


조윤찬 본부장(서울뉴스통신 대전취재본부. 서부제일교회 안수집사)

 

쌀은 여성의 성질을 가지고 있고 보리는 남성의 성질을 지니고 있다. 그러므로 벼에는 수염이 없으나 보리는 수염이 있다.

 

그리고 쌀밥은 부드럽고 감미로 와서 먹기가 좋으나 보리밥은 거칠고 쌀밥처럼 달콤하지 않다.

 

창조주의 섭리는 참으로 오묘해서 물과 불은 서로 상극이면서도 물과 불이 만나지 않고는 아무 것도 이룰 수가 없게 섭리해 놓았다.

 

여성과 밭은 화성(火性)이며 남성과 논은 수성(水性)인데 남성인 보리는 화성(火性여성)인 밭에서 생육이 가능하고 여성인 벼()는 수성(남성)인 논에서 생육이 가능하다.

 

남성은 여성인 밭에서 생존하며 여성은 남성의 논에서 생존할 수 있음은 재미있는 현상이다.

 

이는 곧 남녀 간에 서로 다른 이성이 없이는 정상적인 삶을 할 수 없음을 보여 준다.

 

또 한 가지 흥미 있는 것은 여성인 벼()는 어릴 때부터 생장한 묘판에 그대로 두면 벼 구실을 하지 못하므로 반드시 남성의 집인 논으로 옮겨 심어야 하는데 남성인 보리는 싹이 난 그 자리에서 옮기지 않고 계속 살아가게 된다.

 

이들 생태는 여성은 시집을 가서 살아야 정상적인 여자구실을 할 수 있고 남성은 생장한 자기 집에서 살아가는 것이 정상임을 일깨워 준다.

 

여성들의 가장 큰 비애(悲哀)가 시집가는 일이라고 할 수 있으나 이 법칙은 힘에 의해 이루어진 것이 아니고 창조주의 깊은 뜻(자연법칙)에 의한 섭리임을 깨달아야 한다.

 

세상에는 간혹 아들이 없거나 재물이 많으면 딸자식을 내 집에 두고 사위를 맞아들여 살게 하려는 부모들을 볼 수 있는데 이렇게 되면 딸은 여자의 구실을 할 수가 없으며 사위 또한 남자의 구실을 제대로 할 수 없게 된다.

 

벼도, 보리도 어릴 때는 꼭 같이 고개를 숙이지 않으나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이게 되지만 보리는 익어도 고개를 숙이지 않는다.

 

그래서 보리의 성을 지닌 남성은 젊어서나 늙어서나 아내에게 고개를 숙이지 않는 천성이 있지만 여성은 늙었거나 교양이 있어 속이 익은 자는 다소곳해지는 것이 정상적인 여성이라 할 수 있다.

 

여성인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이듯이 나이든 여성들은 남성들의 천성(天性)을 통해 체험해서 차차 이해하게 됨으로 머리를 숙이듯이 이해하고 참아준다. 여기에 가정평화가 있고 부부의 애정을 지킬 수가 있다.

 

벼 싹도 처음에는 꼿꼿하게 고개를 숙이지 않고 있음은 아직 나이 어리기 때문이다.

 

가화(家和)의 바탕은 아내에게 달려 있으므로 남편을 굴복 시키려는 생각이나 남녀평등을 외치며 맞서려는 생각보다 벼처럼 머리를 숙이듯이 저주면서 미소애교라는 무기로 공격을 가한다면 그런 아내에게 굴복하지 않을 철벽은 없을 것이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051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저출산 극복위해 발벗고 나선 서구와 한더운

굿처치뉴스2020년 11월 28일
1060

일상생활 삶의 현장 곳곳에서 확진자 발생  모임‧행사‧외출 자제, 집안에 머물러 주시길

굿처치뉴스2020년 11월 27일
1059

[時] 그림자  <신 현규>

굿처치뉴스2020년 11월 27일
1058

추미애가 파는 무덤 [김용복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11월 26일
1057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갈등의 진실 [이만석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11월 23일
1056

총회장 박문수 목사 취임사

굿처치뉴스2020년 11월 15일
1055

‘적선소(積善梳)’ 이야기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11월 13일
1054

문대통령의 비겁한 침묵 [김용복 컬럼]

굿처치뉴스2020년 11월 11일
1053

이슬람을 바로알자1 [이만석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11월 8일
1052

거룩한 전쟁 [오정호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11월 8일
1051

나를 둘러싼 만남들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11월 2일
1050

설동호, 최교진 교육감을 보는 눈  [김용복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10월 31일
1049

과유불급, 차별금지법 폐지 -서헌제 교수-

굿처치뉴스2020년 10월 27일
1048

코로나19 독재라는 말이 생겨났다 [이영훈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10월 18일
1047

동성애신학=퀴어신학의 문제점 -이일호 교수-

굿처치뉴스2020년 10월 16일
1046

어느 신앙인의 고백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10월 10일
1045

100세 시대 노인의 자세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10월 9일
1044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를 온전히 회복하자 <한교연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10월 7일
1043

횃불애(愛) 소리, 전주횃불회장 유병근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10월 7일
1042

일루미나티가 실제인가요? [이상갑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10월 5일
1041

역사적으로 본 포괄적 차별금지법의 문제점  (인권과 평등을 분별하자) [김영길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9월 29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