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1 10  01 11 45

전체기사보기         





대전에 시장이 있는가? 공직기강 바로 잡아라 [국민의힘 논평]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대전에 시장이 있는가? 공직기강 바로 잡아라 [국민의힘 논평]


최근 대전권 대학교들의 익명 게시판이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하다 극단적 선택을 한 대전시 9급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들끓고 있다. 급기야는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이 사건을 언급하는 등 지역을 넘어 중앙정부에까지 대전시의 공직기강이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대전시장은 18일 대전시 새내기 공무원들을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하지만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는 자리가 아니라 역시나 유체이탈 그 자체였다. 심지어 대전시 보도자료는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해 세대 간 문화 차이로 인한 갈등에 항상 노출됐다며 사태를 호도하고 있다. 책임회피에 다름 아니다.

 

아침에 1시간 일찍 출근하여 상사들 커피 타게 시키고 책상 치우게 하고 인수인계도 제대로 하지 않았던 것이 어째서 세대차이란 말인가. 대전시장과 대전시는 마치 이번 사태의 책임이 피해자와 가해자 모두에게 있다는 식으로 말을 돌리고 있다. 최소한의 측은지심이 있다면 이럴 수는 없다.

 

또 얼마 전에는 술 취한 대전시 공무원이 가로수 경계석을 도로 한복판에 던져 오토바이를 타고 음식을 배달하던 청년이 넘어져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다. 참으로 대전시민으로서 고개를 들고 다닐 수가 없다. 더구나 열심히 일하는 대다수의 대전시 공무원들까지 도매금으로 묶여 지탄받고 있으니 한심한 일이다.

 

대전시장과 민주당, 선거가 다가오니 마음이 콩밭에 가 있는 것이야 어느 정도 이해는 한다. 하지만 시정을 책임지는 분들로서 최소한의 소임은 다할 것을 정중히 충고드린다.

 

2021. 11. 21.()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 대변인 이황헌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372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5224  대전시 서구 월평동로 5-4(월평동 712)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