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1 10  01 11 45

전체기사보기         





전도의 중요성 [이갑선 장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도의 중요성

 

이갑선 장로(도마동교회)

 

어린 소년이 추위에 대비한 옷을 입고 아버지에게 말했습니다.

"아빠 준비됐어요" 목사인 그의 아버지가 묻습니다 "아들, 무슨 준비냐?" "아빠, 밖에 나가서 전도지를 나눠 줄 시간이에요."

아빠 대답은: "오늘은 매우 춥고 비가 내리고 있어."

아이는 아버지를 보고 놀라며 말했습니다. "하지만 아빠, 사람들은 비가 오는 날에도 하나님에 대해 알 필요가 있어요."

아빠가 대답했다. "얘야, 이런 날씨에는 사람들이 밖에 나오지를 않을 거야."

아버지의 대답에 실망한 아이가 말했습니다.

"아빠, 저 혼자 가도 돼요? 제발요!"

그의 아버지는 잠시 기다렸다가 말했습니다.

"얘야, 가도 돼. 여기 전도지가 있다, 조심해 다녀와"

"고마워요, 아빠!"

 

그리고 전도지를 가지고, 아들은 빗속으로 나갔습니다. 11살 소년은 그가 본 사람들에게 전도지를 나눠주면서 마을의 모든 거리를 걸었습니다. 추위 속 빗길을 두 시간 동안 걷고, 마지막 전도지를 손에 든 그는 구석에 멈춰 서서 전도지를 줄 사람을 찾았지만 거리는 완전히 인적이 끊겼습니다. 그러나 그는 그 앞에 보이는 집으로 갔습니다. 현관문의 벨을 여러 번 누르고 기다렸지만, 아무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는 수 없어 마침내 소년은 그냥 떠나려고 돌아섰지만, 무언가가 그를 막았습니다. 그 아이는 다시 문 쪽으로 가서 벨을 눌렀지만 여전히 열어 주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소년은 주먹으로 문을 세게 두드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래도 문은 열리지 않았습니다. 그렇지만 그는 계속 기다렸어요. 마침내 문이 천천히 열렸습니다.

한 여성이 매우 슬픈 표정으로 나와서 물었습니다.

"소년, 왜 그러지! 무엇을 도와줄까? 빛나는 눈과 환한 미소를 지으며 아이는 말했습니다.

"아주머니, 제가 화나게 했다면 미안합니다만, 그러나 하나님이 아주머니를 사랑하셔서 제게 강권하여 여기 이 전도지를 드리라고 해서 가져왔습니다.

그리고 그 소년은 그녀에게 전도지를 주었습니다.

그녀는 "고마워, 소년, 너에게 하나님의 축복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다음 주일 아침 예배가 시작되었을 때 목사님은 강단에서 이렇게 물으셨습니다.

"여러분 중에 혹 간증하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까?".

그때 조심스럽게, 교회의 뒷줄에서, 한 부인이 일어섰습니다.

그 여자가 말을 하기 시작하자, 그녀의 눈은 빛이 났습니다.

저는 이 교회에 와 본 적이 없어서 아무도 모릅니다. 제 남편은 얼마 전에 저를 혼자 남겨두고 죽었어요.

그런데 지난 주간에 유난히 춥고 비오는 날이었는데, 그 날 저는 남편은 죽고 희망도 없고, 더 이상 살고 싶지 않아 죽으려 했습니다. 그리고 의자와 밧줄을 찾아 집 다락방으로 올라갔습니다. 나는 밧줄의 한쪽 끝을 지붕의 서까래에 묶고, 의자 위로 올라가서 밧줄의 다른 쪽 끝을 내 목에 감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의자에 서서 너무 외롭고 상심한 나머지, 의자에서 몸을 던지려고 할 때였습니다. 갑자기 문을 두드리는 큰 소리를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잠깐 기다리면 아마 가겠지 라고 생각했어요. 그러나 기다리고 또 기다렸지만, 점점 노크 소리가 커지고, 너무 시끄러워서 더 이상 무시할 수가 없었어요. 그래서 궁금했어요, 누구일까? 저는 제 목에서 밧줄을 풀고 문으로 갔습니다. 벨이 여전히 울리고 있었고 문은 여전히 두드리고 있었습니다.

제가 문을 열었을 때, 저는 제 눈이 본 것을 믿을 수 없었습니다. 제 문 앞은 제가 본 것 중 가장 빛나고 천사 같은 아이였습니다. 그는 미소를 짓고 있어요, 난 그 소년의 모습을 설명할 수 없어요! 그의 입에서 나온 말이 오래전에 죽은 내 마음을 되살리게 했어! 그가 "아주머니, 하나님께서 당신을 정말 사랑하신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어린 천사가 추위와 비 사이로 사라졌을 때, 저는 문을 닫고 전도지의 모든 단어를 읽었습니다. 그리고 다락방으로 가서 의자와 밧줄을 치웠습니다. 더 이상 필요가 없게 되었어요.

보시다시피. 이제 저는 하나님의 행복한 딸입니다.

그 소년이 떠날 때, 그가 이 교회로 향하는 방향이었기 때문에, 저는 개인적으로 때마침 온 하나님의 작은 천사에게 감사하다고 말하러 왔습니다.

 

그녀의 간증에 교회의 온 성도들이 모두 울었어요.

목사님은 강단에서 작은 천사가 앉아있는 앞쪽의 첫 번째 벤치로 내려왔습니다.

그리고 그의 아들 소년을 품에 안고 걷잡을 수 없이 울고 또 울었습니다.

전도의 중요성을 깨닫게 하는 내용입니다. “아멘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1320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5224  대전시 서구 월평동로 5-4(월평동 712) 4층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