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1 10  01 11 45

전체기사보기         





이 시대의 참된 지도자 [이갑선 장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이 시대의 참된 지도자

 

이갑선 장로 (도마동침례교회)

 

최근 떠들썩하게 하는 사건들을 보면 경제계나 정계, 종교계 등 가릴 것 없이 명망 있는 사람들의 민낯이 언론에 드러난다. 그들은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없는 일들이나 선한 영향력을 끼치면서 사회적 인지도를 높여왔던 사람들이다


하지만 그 이면에 온갖 불법을 저지르며 비도덕적인 모습을 보여 두 얼굴의 사람으로 존재한다는 것은 우리가 익히 경험할 수 있는 인간 세상의 삶인가 보다. 우리가 어떤 삶을 사느냐에 따라 선한 사람이 되거나 악한 사람의 길을 선택할 수 있음을 잘 보여주고 있다.

 

최근 한국교회는 선한 영향력을 끼치며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지탄(指彈)과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대부분(大部分)의 문제가 교회 지도자, 즉 리더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교회는 이 땅에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과 복음을 전하는 공동체이다. 신앙의 공동체를 이끌어가는 지도자는 공동체에 소속되어 있는 성도들을 말씀으로 양육하고 불신자들을 인도하며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선한 사마리아인과 같은 섬김과 나눔을 실천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어야 한다.

 

하지만 지도자의 강한 리더십이 자칫 교회의 리더십인양 행사하며 나아갈 때, 이것이 은혜라는 말로 포장되어 성도들을 현혹(眩惑)시킬 수 있다. 독단적이고 독선적인 교회 운영과 치리, 불투명한 재정, 목회자의 자질 등 끊임없이 터져 나오는 문제는 오늘날 교회의 부정적인 모습의 전형이다.


따라서 원인에 대한 해결이 우선돼야 하지만 교회를 위한다는 명목을 앞세워 그 원인을 제거하지 못하고 분쟁의 불씨로 남겨둬서는 곤란하다. 분쟁이나 갈등을 겪는 교회의 성도들은 교회 지도자에 대한 대립으로 이어져 교회를 떠나거나 송사로 분쟁만 더 키우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다.

 

성경에서 사도바울은 자신의 영적인 아들 디모데에게 세상의 불의하고 악한 것에 대해 열거한 뒤, 거기서 돌아서라는 결의에 찬 표현을 쓰고 있다. 이는 오늘을 사는 교회 지도자들에게도 그대로 적용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말씀이다. 지금이라도 교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논란의 원인을 성경적 해법으로 과감하게 제거해 나가야 할 때이다.

 

그리스도인은 이 땅의 심판 날까지 복음을 쉬지 않고 땅끝까지 선포해야 하는 사명이 있다. 그 사명은 교회공동체를 통해 실천하고 있다. 그런 만큼 교회공동체가 본연의 역할과 사명을 제대로 감당할 수 있도록 영적 지도자들은 온전히 서야 한다.

 

예수님은 공생애 동안 제자들에게 하나님 나라에 대해 끊임없이 말씀하셨다


그 나라는 로마제국의 압제에서 독립하고 해방의 꿈을 꾸는 이스라엘이 아니라 제자들조차 의구심을 가졌던 세상에서 실현되는 하나님 나라이기도 했다. 아무튼, 복음을 온전하고 바르게 전했던 믿음의 선진들, 이방인 전도에 앞장섰던 바울처럼, 소외된 자를 위해 섬기고 돌보던 초대교회 지도자처럼, 그들의 성품과 신앙을 오늘을 사는 모든 교회 지도자들이 닮았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다.

 

요즘 침체(沈滯)되여 가고 있는 한국교회 부흥의 불길이 다시금 훨훨 타올라 새롭게 한국교회의 부흥의 대 역사가 일어나기를 기대해 본다.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1320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5224  대전시 서구 월평동로 5-4(월평동 712) 4층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