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1 10  01 11 45

전체기사보기         





인생을 다시 산다면...[염홍철 회장]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인생을 다시 산다면...[염홍철 회장]


 염홍철 새마을운동중앙회장

 

나딘 스테어라는 미국의 시인이 있습니다. 많이 알려진 작가는 아니지만 85세가 되던 해에 시를 썼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그러나 그녀가 쓴 시는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주었고, 특히 유명한 명상가 람다스가 항상 지니고 다니는 글이라고 알려졌지요. 그 시는 만일 내가 인생을 다시 산다면 더 많은 실수를 저지르리라로 시작합니다. 그러면서 이번 인생보다는 더 우둔해지고, 모든 일을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지만, “더 자주 여행을 하고 더 자주 석양을 구경하리라고 했습니다.

 

우리네 평범한 인생과는 사뭇 다른 생각이지요. 일반적으로 우리는 무엇을 이루려고 발버둥치고, 약점을 잡히지 않으려고 여유 없이 살고 있으며, 손해를 보지 않으려고 억척을 떨지요. 저도 지금까지의 삶을 되돌아보면 배려역지사지를 강조하지만 만족스럽게 실천하지는 못했습니다. 그러나 나이 들면서 이러한 삶의 태도나 생각이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사람에게서의 실망 때문에 마음이 아플 때도 자주 있었지만 오히려 그들을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위선이 아니라, 나 자신을 위해 그들을 이해하는 것입니다. 이런 생각을 하면 이익과 손해, 기쁨과 슬픔, 사랑과 미움은 대립적인 감정이 아니라는 것도 깨닫게 되었지요. 마음만 조금 비운다면 세상에 그렇게 억울할 것이 없다는 것도 알게 됩니다.

 

달라이 라마는 너의 이익나의 이익이 서로 분리될 수 없다고 얘기했습니다. 타인에 대한 배려는 결국 자신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한 것이지요. 좀 불리해지거나 서운한 생각이 들더라도 크게 씁쓸해하거나 충격 받을 필요는 없습니다. ‘그들과 별개로 존재할 수 없기 때문에, 나를 자제하는 것이 그들의 이익이라면, 내가 그것을 수용하는 것이 곧 나의 이익이 될 수도 있습니다. 고통과 이익을 구성원이 함께 나누는 것이 공동체의식입니다. 우리 새마을운동은 출범부터 지금까지 공동체운동이 주된 활동이지요. 공직생활을 마치고 이러한 공동체운동을 통하여 사회적자본을 축적해 나가는 일에 참여하게 된 것이 얼마나 다행스러운지 모릅니다. 삶이란 잃기도 하고 얻기도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마음을 비운 상태지요. 이렇게 욕심을 빼면 조금 허전할지 모르지만 그 속은 보람으로 채워집니다.

 

우리가 삶의 마지막 순간을 맞는다고 가정할 때, 자신이 투자한 펀드의 가치가 얼마인지를 따지지 않을 것입니다. 대신 만약 내가 그렇게 했더라면이라는 질문이 떠오를 것입니다. 그러면서 내가 항상 하고 싶어 했던 일을 하고 살았더라면이라는 후회도 할 것입니다.

 

나딘 스테어의 시도 이렇게 마무리합니다. 나는 지금까지 여행할 때 체온계와 보온병, 레인코트, 우산이 없으면 어디도 갈 수 없는 사람이었는데 이제 인생을 다시 살 수 있다면 한결 간소한 차림으로 여행길에 나서리라는 것이지요.

 

나딘 스테어가 시의 첫머리에 더 많은 실수라고 한 것은욕심을 추구하지 않는 삶의 다른 표현이었을 것입니다. 우리, 이익보다는 손해를 감수하는 실수를 범하며 살지 않겠습니까?

 (<새마을운동> 신문 2021. 9. 13. 게재/굿처치뉴스 14일 게재)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1320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5224  대전시 서구 월평동로 5-4(월평동 712) 4층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