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주의 오묘한 솜씨 [이갑선 장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창조주의 오묘한 솜씨


 이갑선 장로 (도마동침례교회)

 

혀에 침이 묻어 있지 않으면 맛을 알 수 없고 코에 물기가 없으면 냄새를 맡을 수 없다.

 

갓난아기는 305개의 뼈를 갖고 태어나는데 커 가면서 여러 개가 합쳐져서 206개 정도로 줄어든다. 아이들은 깨어 있을 때보다 잘 때 더 많이 자란다.

 

두 개의 콧구멍은 3~4시간마다 그 활동을 교대한다. 한쪽 콧구멍이 냄새를 맡는 동안 다른 하나는 쉰다.

 

뇌는 몸무게의 2%밖에 차지하지 않지만, 뇌가 사용하는 산소의 양은 전체 사용량의 20%이다. 뇌는 우리가 섭취한 음식물의 20%를 소모하고 전체 피의 15%를 사용한다.

인간의 뇌는 고통을 느끼지 못한다. 가끔 머리가 아픈 것은 뇌를 싸고 있는 근육에서 오는 것이다.

 

피부는 끊임없이 벗겨지고 4주마다 완전히 새 피부로 바뀐다. 우리는 부모님이 물려주신 이 천연의 완전 방수의 가죽옷을 한 달에 한 번씩 갈아입는 것이 된다. 한사람이 평생 벗어버리는 피부의 무게는 48kg 정도로 1,000번 정도를 새로 갈아입는다.

 

우리의 키는 저녁때보다 아침때의 키가 0.8cm 정도 크다. 낮 동안 우리가 서 있거나 앉아있을 때 척추에 있는 물렁물렁한 디스크 뼈가 몸무게로 인해 납작해지기 때문이다. 밤에는 다시 늘어난다.

우리의 발은 저녁때 가장 커진다. 온종일 걸어 다니다 보면 모르는 새 발이 붓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신발을 사려면 저녁때 사는 것이 좋다.

 

피가 몸을 완전히 한 바퀴 도는 데에는 46초가 걸린다. 인간의 혈관을 한 줄로 이으면 112,000km로서 지구를 두 번 반이나 감을 수 있다.

 

지문이 같을 가능성은 640억대 1이다. 그러므로 이 세상 사람들의 지문은 모두 다르다.

 

한 단어를 말하는데 650개의 근육 중 72개가 움직여야 한다.

 

남자의 몸은 60%가 여자의 몸은 54%가 물로 되었기 때문에 대개 여자가 남자보다 술에 빨리 취한다. 남자는 모든 것의 무게가 여자보다 많이 나가지만 단 하나 예외가 있는데 여자가 지방을 더 많이 가지고 있다. 이것이 여자를 아름답게 만든다.

 

우리 몸의 신체 기관이 무엇을 제일 무서워할까요?

1. ()는 차가운 것을 두려워합니다.

2. 심장은 짠 음식을 두려워합니다.

3. 폐는 연기를 무서워합니다.

4. ()은 기름기를 무서워합니다.

5. 콩팥은 밤을 새우는 것을 두려워합니다.

6. 쓸개는 아침을 거르는 것을 무서워합니다.

7. 비장은 마구잡이로 아무거나 막 먹는 것을 두려워합니다.

8. 췌장은 과식을 두려워합니다.

 

건강은 건강할 때 지키라는 말을 새겨봅니다.

요즘 새벽녘에는 서늘한 기온이라 이불을 끌어당겨 덮습니다. 세상이 아무리 시끄러워도 여지없이 계절은 바뀝니다. 또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나고 있다고 합니다.

 

모쪼록 코로나 조심하셔서 건강하고 행복한 나날이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255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안내> 중문교회(장경동 목사) 추석부흥회

굿처치뉴스2021년 9월 9일
공지

한밭제일장로교회, 올 한해 코로나19 피해 돕기 이웃사랑 실천으로 1억 4천만 원 사용

굿처치뉴스2021년 9월 8일
공지

<무료> 편안한 극장식 예배당 의자

굿처치뉴스2021년 8월 31일
공지

횃불회 2학기 홍보영상

굿처치뉴스2021년 8월 21일
공지

황교안 국민의힘 전대표, 대선출마 이유

굿처치뉴스2021년 8월 13일
공지

한국교회 예배를 회복합시다.

굿처치뉴스2021년 7월 18일
공지

<한교총 대국민 서신> 「평등에 관한 법률안」의 숨겨진 내용을 아십니까?

굿처치뉴스2021년 6월 23일
공지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이단 분별법

굿처치뉴스2021년 1월 2일
공지

찬양, 세상 끝날까지 -이연희 전도사-

굿처치뉴스2020년 12월 27일
1264

인생을 다시 산다면...[염홍철 회장]

굿처치뉴스2021년 9월 14일
1263

절망의 늪에서 나를 끌어올린 힘 [김용의 선교사]

굿처치뉴스2021년 9월 14일
1262

염홍철 회장의 월요일 출근길 단상(25)

굿처치뉴스2021년 9월 13일
1261

개판오분전(開飯五分前)의 의미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9월 11일
1260

성장을 늦춰도 ‘좋은 삶’은 가능한가?

굿처치뉴스2021년 9월 9일
1259

수심에 쌓인 얼굴을 환하게 만드는 그것 [김평육 선교사]

굿처치뉴스2021년 9월 9일
1258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되다 [하형록 목사]

굿처치뉴스2021년 9월 7일
1257

염홍철 회장의 월요일 출근길 단상(24)

굿처치뉴스2021년 9월 6일
1256

염홍철 회장의 월요일 출근길 단상(23)

굿처치뉴스2021년 8월 30일
1255

창조주의 오묘한 솜씨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8월 28일
1254

“하면 안 되는 일은 하지 말자” [염홍철 회장]

굿처치뉴스2021년 8월 27일
1253

“선관위는 민주당 단체장들의 불법적인 선거운동 개입 의혹에 적극 나서라” [국민의힘 논평]

굿처치뉴스2021년 8월 27일
1252

염홍철 회장의 화요일 출근길 단상(22)

굿처치뉴스2021년 8월 24일
1251

언론중재법 개정안 입법 독주 중단하라! [한교연 논평]

굿처치뉴스2021년 8월 23일
1250

하나님의 말씀이 삶의 기준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8월 22일
1249

횃불회 2학기 홍보영상

굿처치뉴스2021년 8월 21일
1248

다른 예수 창업 노하우 [양형주 목사]

굿처치뉴스2021년 8월 16일
1247

염홍철 회장의 월요일 출근길 단상(21)   

굿처치뉴스2021년 8월 16일
1246

하나님이 하시는 일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8월 16일
1245

“사회적 자본 확충이 답이다”   

굿처치뉴스2021년 8월 13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동구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