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1 10  01 11 45

전체기사보기         





트램 TF팀 '차종선정 문제없나' 첫 활동 [국민의힘 논평]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트램 TF'차종선정 문제없나' 첫 활동 [국민의힘 논평]



국민의힘 대전시당 트램 TF(팀장 장동혁)은 첫 활동으로 트램 차종선정을 살펴본다.

 

대전시는 트램 차종으로 배터리 급전방식을 선정하고 일부 구간에 가선급전 방식을 혼용한다고 발표했다.


대전시는 당초 전 구간을 배터리 방식으로 채택했다가 배터리 기술력 한계와 경사도 등의 문제로 전체 30% 이상 구간에 가선 급전방식을 추가했다.

 

트램 TF팀이 살펴보고자 하는 부분은 배터리 급전방식 기술력이 시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정도로 검증되었는가이다.

 

지난달 대전세종연구원에서 열린 트램 세미나에서도 배터리 검증 문제가 전문가들에 의해 제기됐다.


대전시가 차종선정 용역을 의뢰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트램 배터리를 연구하는 기관으로 자신들이 연구개발한 배터리 방식을 자신들이 추천하는 이해충돌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다.

 

트램 급전 방식에는 가선방식과 무가선 방식이 있다.

가선방식은 전기선을 공중에 설치해 전기를 공급한다.

무가선은 크게 배터리 방식과 노면 급전방식이 있다.


노면 급전방식은 유럽에서 충분한 시험운영 자료가 축적되어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 설명이다.

반면 배터리 방식은 실험실 자료 수준으로 실제 운행한 사례도 극히 짧은 구간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러한 전문가들 사이 논란에도 불구하고 대전시는 트램 배터리를 연구하는 기관에 차종선정 용역을 의뢰해 배터리 방식으로 차종을 결정한 것이다.

심지어 이 기관은 노면 급전방식은 아예 검토조차 하지 않은 채 배터리 방식 자료만 제시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이 문제삼고 있다.

 

이들 전문가들 말대로라면 대전시는 배터리 방식 트램으로 시민 안전을 시험해 보겠다는 것이다.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이에대해 국민의힘 대전시당 트램 TF팀은 배터리 방식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다시 듣고 문제점을 시민에게 정확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1320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5224  대전시 서구 월평동로 5-4(월평동 712) 4층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