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1 10  01 11 45

전체기사보기         





‘도모지’ 를 아시는가요? [이갑선 장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도모지를 아시는가요?


이갑선 장로 (도마동침례교회/ 대자연마을경로당 회장)


* 황현 (黃玹 : 1855~1910)<매천야록(梅泉野錄)>에 보면 흥선대원군이 천주교도들을 처형할 때, ‘마을 장정들로 하여금 마을 마당 한복판에 통나무 기둥을 세우고 범인을 묶어 꼼짝을 못하게끔 한다.

 

그러고서 물에 적신 창호지를 범인의 얼굴에 붙인다.

 

한 겹 두 겹 붙여나가면 숨을 쉬기가 차츰 차츰 어려워진다.

 

그렇게 해서 서서히 죽어가게 했다.’는 기록이 나옵니다.

 

이때 얼굴에 붙이는 종이를 도모지(塗貌紙)’라 했습니다.

 

천주교도들은 아무리 도모지를 얼굴에 붙여도 한 사람도 배교(背敎)를 한다거나 다른 천주교인들이 어디에 있는지 입도 열지 않았다 합니다.

 

아무리 해보아도 안 된다라는 뜻의 도무지라는 말이 여기에서 유래한 것이지요.

 

우리가 흔히 쓰는 단어인데 참으로 가슴 아픈 사연이 담긴 단어가 아닌가요?

 

그런데 우리는 실제 삶에서 조금만 힘들어도 도무지 안 된다.’는 말을 쉽게 사용합니다.

 

도무지라는 말이 순교를 각오한 결의에서 나온 말인 것을 알고 나면 그 말을 함부로 사용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정말 목숨을 걸고 해도 안 되는 일이라면 도무지가 맞지만, 그 외에 조금 힘든 일을 가지고 도무지라고 해서는 안 될 것 같습니다.

 

특별히 우리 크리스천들은 마귀(魔鬼)들이 나를 향해 공격할 때 도무지 안 넘어간다.’며 포기하고 달아나는 역사(役事)가 일어나야 할 것이 아닌지요?

 

그러니 도무지라는 말은 내 입에서 나와야 할 말이 아니라 마귀의 입에서 나와야 할 말이아닐까요.?

 

~~~샬롬~~~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1282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5224  대전시 서구 월평동로 5-4(월평동 712) 4층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