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이건희 미술관과 빌바오 효과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특별기고] 이건희 미술관과 빌바오 효과

 

)국무총리 비서실장 최민호

 

빌바오시는 스페인 북부의 이름없는 작은 공업도시였다.

이 곳에 1997년 세계적으로 유명한 구겐하임 미술관이 들어서면서 빌바오시는 단번에 운명이 바뀌어 버렸다. 인구 35만에 불과한 도시에 연간 100만 명의 관람객이 찾아오면서 일약 빌바오시는 세계적인 관광 문화도시로 변모하게 된 것이다.

 

경제적 풍요는 말할 것도 없고 도시의 품격과 시민들의 자부심이 달라졌다. 도시가 새로 탄생한 듯 살아났다. 이를 문화예술의 '빌바오 효과'라고 부른다. 유명한 이야기다.

 

요즘 이건희 미술관의 건립을 놓고 전국의 지자체가 서로 유치하기 위한 노력이 뜨겁다.

각 지역이 이런 '빌바오 효과'를 기대하기 때문이다. 지역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그들의 목타는 갈망을 나무랄 일은 아니다.

 

미술관을 유치하기 위해 지역마다 나름대로의 장점과 특징을 내세우며 이건희 회장과의 공, 사적인 인연까지 강조하는 것도 나쁜 일은 아니다.

문화에는 '스토리'가 있어야 하고 그 몫이 결코 작지 않기 때문이다.

이건희 미술관에는 각 지역의 '스토리'와 함께 구겐하임처럼 '이건희'라는 스토리도 살아 있어야 좋다. 동시에 원칙과 논리가 있어야 한다.

세계적인 미술관 건립을 통해 '빌바오 효과'를 비롯하여 얻어야 할 여러가지 목표를 극대화시켜야 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각 지역의 유치경쟁이 가열되자 '빌바오 효과'보다는 빚어질 지역간 갈등을 더 우려하여 차라리 인구가 많은 수도권에 건립할 것을 내심 생각하고 있는 듯하다. 만일 그렇다면 그것은 대단히 얕고 짧은 생각이라는 생각이 든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비대화와 밀집화는 거의 재앙적 수준이다. 작금의 부동산 가격 폭등이나 김부선 철도망을 둘러싸고 비명을 지르고 있는 시민들의 아우성은 결국 수도권의 인구 과밀화에서 비롯한 문제들 아니던가.

 

수도권의 인구분산을 위해 행정수도를 이전하고 전국에 혁신도시를 만들었어도 되려 수도권의 인구는 분산되기는 커녕 더욱 증가하여 2019년에는 전국 인구의 반 이상이 수도권으로 들어오고 말았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인구가 몰려드는 이유는 단순하다. 좋은 학교, 좋은 직장, 좋은 문화혜택이 몰려있기 때문이다.

 

이건희 미술관은 그 작품들의 내용만으로도 세계적인 미술관이 될 것이 틀림없다. 빌바오시의 구겐하임 미술관에 연간 100만 명의 관람객이 오는데 이건희 미술관에 그 이상의 사람이 오지 말라는 법이 없다. 아니 그 이상 오도록 만들어야 한다.

그런데 이 미술관을 이미 포화상태인 수도권에 건립한다? 사려깊지 못한 발상이다.

 

각 지역의 나름대로의 이유를 들어보고 원칙과 논리에 입각하여 적지를 정한다면 그곳이 어디든 시비를 걸거나 딴지를 걸어서는 안될 일이다.

그러나 수도권만은 가장 최후에 검토하여야 할 곳이다. 서울에서 어떤 '빌바오 효과'를 노리자는 것인가?

만일 그 곳이 서울의 도심지라면 그렇잖아도 혼잡한 서울의 교통문제를 얼마나 더 극심화시킬 것인가? 관람객에게 혼잡세라도 물려야 할 것인가?

 

이건희 미술관을 통해 무엇보다 먼저 추구해야 할 가치는 온 국민의 문화 향유의 기회균등이다. 이미 문화예술시설의 반 이상이 있는 수도권에 또다시 집중시키는 것은 공평치 못하다.

두 번째는 비수도권 지역의 균형발전이다. 더 말할 나위도 없이 '빌바오 효과'의 극대화다. 괸람객들을 통한 지역 발전을 수반시키는 것이다

 

세째는 미술관 건립의 경제성과 장래 확장성이다. 미술관은 그 자쳬의 건축미도 예술품이어야 하고 콘텐츠 또한 유니크 해서 해외에서도 수많은 사람이 찾아오게 하는 걸작품이어야 한다. 관람객이 한없이 이어지는 미래적 확장성이 있게 건립하여야 한다.

 

같은 예산이라도 부지매입보다 건축비용과 컨텐츠 개발에 더 많은 비용을 써야 한다.

그런데 부지매입에 천문학적 비용이 들어가는 수도권 지역이라면 경제성에서 경쟁력을 잃게 된다.

수도권은 당장 인구가 많다는 장점이 있어 보이지만 그 밀집인구로 인해 원활한 교통과 접근이 지장을 받는다면 '빌바오 효과'나 경제성이나 확장성은 곧 한계에 부딪치게 될 것이다.

 

세계적인 명품 미술관을 만드는데 서두르지 말자. 예술품은 감가상각이 없다. 시간이 갈수록 오히려 그 가치는 더욱 높아지는 법이다. 이건희 미술관은 예술적 관점에서 장구한 미래를 내다 보며 건립할 일이다.

 

지역간의 과열된 경쟁을 피하기 위해 손쉽게 수도권을 선택한다면 몸에 칼 대기가 두려워 병을 키우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198
1207

염홍철 회장의 월요일 출근길 단상(13)

굿처치뉴스어제 오전 11:57
1206

국민적 기대와 요구에 부응해 국회세종의사당 설치 상반기 내 이뤄져야 [세종시의회 성명]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9일
1205

6.25 71주년 한국교회연합 성명서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8일
1204

‘탄소중립’을 위한 15가지 실천수칙 [염홍철 회장]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8일
1203

‘도모지’ 를 아시는가요?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8일
1202

대전시, 정치권 국책사업 유치에 총력을 다하라 [국민의힘 논평]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7일
1201

“갈등 보다는 K-바이오랩 대전 유치에 함께 힘을 모을 때다” [민주당 논평]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7일
1200

대덕구의회 국민의힘 의원들, 용돈수당지급 조례안 사업 시행 성명서 발표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7일
1199

‘차별금지법’ ‘평등법’ 강력히 반대한다 [한국교회연합 성명서]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6일
1198

“국회법 개정안 반드시 처리하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더 이상 미뤄선 안돼”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5일
1197

대전시, 이젠 철딱서니 없다는 소리까지 들어야하나 [국민의힘 논평]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5일
1196

대한민국 천주교회의 경사, 쾌거” [세종시 논평]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5일
1195

“유흥식 주교의 교황청 장관임명을 환영합니다.” [민주당 논평]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4일
1194

<영상인터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국립대전현충원-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4일
1193

염홍철 회장의 월요일 출근길 단상(12)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4일
1192

치부가 두려운가 허둥대는 대덕구 [국민의힘 논평]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3일
1191

6,25를 기억하며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1일
1190

'근면'은 진부한 개념이 아니다   

굿처치뉴스2021년 6월 10일
1189

[특별기고] 이건희 미술관과 빌바오 효과   

굿처치뉴스2021년 6월 8일
1188

염홍철 회장의 월요일 출근길 단상(11)

굿처치뉴스2021년 6월 7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동구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