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러의 대변자 이영신 [김용복 칼럼]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밀러의 대변자 이영신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소프라노 이영신. 밀러의 대변자. 강도상 앞에 설 때면 언제나처럼 그는 숙연하게 긴장되어 있었다. 그리고 노랫말 속의 주인공에 대한 전도사 역할을 손색없이 대변해 주었다.
밀러 부인이 자신의 심정을 그 아들 쉐어에게 전할 때처럼.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이 세상 부귀와 바꿀 수 없네 영 죽을 내 대신 돌아가신 그 놀라운 사랑 잊지 못해 세상 즐거움 다 버리고 세상 자랑 다 버렸네.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예수 밖에는 없네.

정말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을까? 세상 즐거움도 다 버리고, 자랑마저도 다 버리고서까지 주 예수를 따라야만 하는 또 다른 이유가 있을까? 이 간절한 부르짖음은 신앙체험을 하지 않고서는 절규할 수 없는 부르짖음이요 간절한 호소였다.

밀러 부인은 자신의 아들이 생활이 어려워 대학을 중퇴하고 보험회사에 다니던 중 우연히 nbc방송국으로부터 가라 모세를 불러 달라는 유혹을 받고 갈등을 느낄 때 아들 쉐어에게 애정 어린 시()를 들려주었는데 그 시가 바로 이 찬송이다.


이 시야 말로 형이하학(形而下學)적 세계의 유혹을 벗어나지 못하고 갈등을 느끼고 괴로워하는 아들에 대한 사랑이요 하나님을 향한 강한 믿음의 충고였다. 주 예수보다는 더 귀한 것이 없다고. 그래서 세상 부귀와 바꿀 수 없다고. 결국 아들 쉐어는 그 어머니의 간곡한 가르침에 감화되어 어머니가 들려준 말씀에 곡을 붙여 찬송을 부른 것이 유명한 성가인 102장이었던 것이다.

이 찬송이야말로 형이상학(形而上學)을 추구하는 모든 이들의 간증이요, 하나님에 대한 아들로서의 고백이었던 것이다. 밀러 부인과 그 아들 쉐어의 이러한 마음을 소프라노 이영신이 2천여 명의 성도들 앞에서 대변하고 있었다. ‘세상 자랑 다 버리고 명예와 바꿀 수 없다. 그는 소프라노의 거장(巨匠)답게 고음과 저음을 잘 조화시키며 관중으로 하여금 숨을 죽이게 하였다.

언제나 들어도 감성적으로 가슴에 파고드는 이영신의 목소리. 세상사에 시달려 마음이 지쳐있을 때 귓가에 속삭여주는 감미로운 음성. 그럼 그렇지. 밀러의 아들에 대한 사랑과 쉐어의 어머니에 대한 애정을 담아낼 수 있는 소프라노가 이영신 말고 또 어디 있단 말인가? 축복이었다.
-대전 대흥침례교회 3부 예배에서-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141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이해찬이라는 이름의 인간 [김용복 칼럼] 

굿처치뉴스2021년 4월 3일
공지

<영상> 이단대처는 예방이 최선 시리즈1 [현문근 목사]

굿처치뉴스2021년 3월 1일
공지

존 멕아더 목사가 말하는 '트렌스젠더' <영상>

굿처치뉴스2021년 2월 13일
공지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이단 분별법

굿처치뉴스2021년 1월 2일
공지

찬양, 세상 끝날까지 -이연희 전도사-

굿처치뉴스2020년 12월 27일
1150

염홍철 새마을운동중앙회장의 첫 번째 반성문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5일
1149

목적  [김화자/시인]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4일
1148

걷고 또 걸어라!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3일
1147

염홍철 회장의 월요일 출근길 단상(3)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2일
1146

대덕구 무리한 재단설립, 제식구 챙기기 나서나 <국민의힘 논평>

굿처치뉴스2021년 4월 6일
1145

밀러의 대변자 이영신 [김용복 칼럼]

굿처치뉴스2021년 4월 5일
1144

염홍철 회장의 ‘월요일 출근길 단상(2)’

굿처치뉴스2021년 4월 5일
1143

이해찬이라는 이름의 인간 [김용복 칼럼] 

굿처치뉴스2021년 4월 3일
1142

부활절과 삶은 계란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일
1141

월요일 출근길 단상 [염홍철 회장]

굿처치뉴스2021년 3월 29일
1140

‘강한 여자의 낭만적 딜레마’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3월 27일
1139

대전시, 결국 꼬리 자르기 감사로 끝내나 [국민의 힘 논평]

굿처치뉴스2021년 3월 21일
1138

세상의 ‘의미있는 변화’는 일반 대중으로부터 시작된다

굿처치뉴스2021년 3월 18일
1137

봄이 오는 소리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1년 3월 15일
1136

하나님의 말씀 통로가 되는 사람 [심영선 목사]

굿처치뉴스2021년 3월 10일
1135

인간은 하나님으로만이 만족할 수 있다.

굿처치뉴스2021년 3월 9일
1134

장사를 천직으로 삼고 [주종순/ 수필가]

굿처치뉴스2021년 3월 6일
1133

삼일절 참배를 민주당 교류의 장으로 여겼다니![국민의힘 논평]

굿처치뉴스2021년 3월 3일
1132

선교 2세기를 맞은 한국 교회는 커다란 위기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굿처치뉴스2021년 3월 3일
1131

동생에게 평생 죄책감을 느끼며 살 수밖에 없는 죄인 [주종순 ]  

굿처치뉴스2021년 3월 2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동구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