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1 10  01 11 45

전체기사보기         





장동혁 당협위원장, 유성복합터미널 등 대전시 현안 입장 발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장동혁 당협위원장, 유성복합터미널 등 대전시 현안 입장 발표


 

<굿처치뉴스=양기모 기자> 국민의힘 장동혁(사진) 유성구갑 당협위원장은 12()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구 현안인 유성복합터미널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다음은 장동혁 당협위원장이 발표한 기자회견문이다.

 

장 위원장은 먼저 대전시민 여러분, 그리고 언론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국민의힘 유성갑 당협위원장 장동혁입니다. 저 장동혁과 국민의힘은 오늘 이 자리에서 대전시민들께 통렬한 사과의 말씀을 먼저 올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대한민국 제1야당으로서, 한 정치인으로서 대한민국과 대전시에서 벌어지는 온갖 행정 난맥상과 비리에 대해 호시우행의 자세를 다하지 못한 점을 반성합. 또 앞으로 감시와 견제의 기능을 제대로 해 나가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먼저, 트램에 대한 말씀을 드리기에 앞서 제 지역구인 유성의 현안에 대한 말씀을 간단히 드리려고 합니다. 유성복합터미널에 대한 말씀이다.”며 입장을 발표했다.

 

먼저 장 위원장은 대전시 최대 현안 중의 하나인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이 행정 미숙으로 10년째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 그것도 모자라 최근에는 대전시장, 유성구청장, 대전도시공사 사장, 변호사 등이 직권남용과 권리행사방해, 업무방해, 무고 및 무고 교사,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고소까지 당했다. 대전시가 문을 연 이래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정무부시장 시절 금융권에 직접 전화를 한 사실은 인정을 했다. 사업을 돕기 위한 것이든 방해하기 위한 것이든 적절치 않은 행동임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는, 언론을 통해 공영개발의 명분을 쌓은 뒤 일방적으로 공영개발을 발표했으면서도 실제 공영개발의 근거가 되는 용역보고서에는 사업추진 방식에 민간의 지분 참여를 유도하고, 대안적인 민관합동개발 방식 등을 적시해 사실상 대전시민들을 속였다는 내용이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그뿐 아니다. 대전시는 공영개발로 전환하면서 터미널 건축물 높이를 당초 10층에서 33층까지 높였다. 대전도시공사는 올 4월 그린벨트 개발계획 등 변경 권한이 지방으로 이양됨에 따라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게 됐다고 보도자료까지 뿌려가며 설명을 했지만,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지난 4월 권한이 이양된 게 아니라 20163월 바뀐 제도와 관련해 대전시가 질의함에 따라 유해석만 해준 것이라며 “2016330이하인 개발제한구역 해제권한은 시·도지사에게 이미 위임되어 있다. 이 또한 행정무능 아니면 눈속임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벌써 부터 '대전판 화천대유'라는 말까지 회자되고 있다. 부시장이 나서서 사업에 적극 개입하다가 대뜸 공영개발로 전환하고, 그러면서 대전세종연구원의 용역보고서에는 민관합동개발 방식을 끼워 넣고, 공영개발로 전환하자마자 층고10층에서 33층으로 높이고, 높인 이유에 대해서는 시민들의 눈과 귀를 가렸습니다. 그러니 대전판 화천대유라는 말이 돌고 있는 것 아니겠느냐?“며 반문했다.

 

더불어 대전시장은 공무원들 뒤에 숨지 말고 직접 나서서 명명백백하게 해명을 해야 할 것이다. 용역보고서는 공영개발을 발표한 이후에 작성된 것인지, 대전시는 100% 공영개발로 진행하겠다는 것인지, 그렇다면 엄청난 재원을 어떻게 조달하겠다는 것인지, 용역보고서에 왜 민관합동개발방식이 포함된 것인지, 왜 그린벨개발계획 변경 권한이 올 4월에 지방으로 이양되었다고 거짓 해명을 한 것인지 등대해 지금이라도 시민들께 설명을 해야 할 것이다. 떳떳하다면 모든 것을 밝히면 그만이다.“라며 꼭 지켜보겠습니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태가 촉발된 원인과 과정에 대해 당 차원의 진상 조사에 나서고, 더이상 대전시민들에게 행정 불신과 실망감을 안겨주지 않도록 대전 바로세우기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16
5028

대전광역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제262회 제2차 정례회 앞두고 현장방문 강행군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7:48
5027

대전세종연구원, 「지방주권의시대 : 시민주권과 광역거버넌스」주제로,  「20주년 기념 국제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7:37
5026

국립대전현충원, 10월의 현충인물 선정패 증정식 개최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7:13
5025

대청호 관심단계 조류경보 모두 해제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7:06
5024

대덕구의회, 민주평통 제20기 대덕구협의회 출범식 참석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6:58
5023

‘주택 중개보수 요율 인하’ 19일부터 시행

굿처치뉴스어제 오전 10:12
5022

대전시내버스, 공공교통으로 거듭나야 단계적 공영제, 교통공사 추진 문제있어...

굿처치뉴스어제 오전 09:43
5021

위드코로나 시대, 섬세·배려의 행정으로 시민마음 치유해야

굿처치뉴스어제 오전 07:29
5020

동요로 아름다운 세상, 우리 가족이 함께 불러요

굿처치뉴스어제 오전 07:21
5019

전국 최초 손실보상 기금운영으로 사회적경제 성장 지원

굿처치뉴스어제 오전 07:04
5018

학업중단 청소년 유공자 교육감 표창 수여식

굿처치뉴스어제 오전 06:58
5017

소금꽃으로 피어난 사람들을 위한 진혼  박명숙의 춤 ‘유랑’

굿처치뉴스2021년 10월 19일
5016

조성칠 대전시의원, 대전 학교민주시민교육 지원에 앞장서

굿처치뉴스2021년 10월 19일
5015

왕우현 신임 대전시설관리공단 상임이사 취임

굿처치뉴스2021년 10월 19일
5014

세종도시교통공사,‘안녕! 함께할게’안심꾸러미 14차 지원사업 참여

굿처치뉴스2021년 10월 19일
5013

대전 서구의회, 공공체육시설 시설장과 간담회 개최

굿처치뉴스2021년 10월 19일
5012

세종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 학생 안전 관련 조례안 집중 심사

굿처치뉴스2021년 10월 19일
5011

구즉동 주민자치위원회, 정용래 유성구청장에게 감사패 전달

굿처치뉴스2021년 10월 19일
5010

한부모가족 글램핑장으로 1박 2일 가족여행

굿처치뉴스2021년 10월 19일
5009

대전 동구 무지개도서관, 4주간 임시휴관 실시

굿처치뉴스2021년 10월 19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5224  대전시 서구 월평동로 5-4(월평동 712) 4층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