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1 10  01 11 45

전체기사보기         





대전의 위기극복, 도시경쟁력에 달렸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대전의 위기극복, 도시경쟁력에 달렸다

인구유출, 대학붕괴 대책 내놔야

 


<굿처치뉴스=양기모 기자> 지방의 위기 속에 대전의 인구유출, 대학붕괴, 경제쇠퇴에 대한 대응책이 전혀 없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대전비전2030정책네트워크는 14일 오전 10시 대전오페라웨딩에서 창립기념세미나를 갖고 지방의 위기, 대전은 준비되어 있는가라는 주제로 대전의 위기를 진단하고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세미나를 가졌다.

 

발제자로 나선 이준건이사장(한국갈등관리연구원)대전의 위기진단과 발전방안모색이라는 주제발표에서 대전은 지금 1차 위기를 지나 더 큰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고 경고하면서 대전인구가 2013153만명에서 146만명으로 청양군민 2배에 달하는 7만명이 대전을 떠났고 문제는 앞으로의 인구유출이 더 심각해질 것이며 고령화로 성장동력을 잃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호남선 KTX 노선이 공주지역으로 빠져나가고 자기부상열차, 의료첨단복합산업단지, K바이오팝 등 대덕연구단지와 관련된 국책사업이 줄줄이 물 건너 갔고 특히 민선자치 후 각종 국책사업은 물론 대전발전을 견인하는 대형프로젝트 사업이 대전의 정치행정지도자의 리더십부재와 시민의 역량한계로 유치에 실패하면서 국토의 중심이라 자부하던 대전이 그 위상을 잃고 있을 뿐 아니라 최근 대덕연구단지 정부출연연구원 25개 중 17개 연구소가 타 지역에 분원설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러한 현실을 진단하고 지속가능한 발전방안은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하고 해법을 모색할 시기라고 주장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이창기대전대 객원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첫 토론자로 나선 한남대 김성용교수(한남대 학생복지처장)대전은 대학도시라고 할 만큼 2013년 대학생비율이 10.26%로 전국 최고를 자랑하다가 지금은 9% 정도로 ᄄᅠᆯ어졌는데 금년에 200여명 정도를 못채운 4년제가 3개 대학에 이르고 코로나 이후 중도이탈학생이 각 대학마다 매년 7-800여명에 이르러 대학의 붕괴가 현실화되고 있다고 경고하면서 대학이 무너지면 인구가 감소하고 대학주변상권이 몰락하면서 지역경제의 기반 자체를 흔드는 파괴력이 크므로 대학산업육성을 위한 혁신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임인애 원장(미래융합교육원)대전이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선언한 지 4년이 지났지만 말과 계획 만 가득할 뿐 구체적인 성과가 없어 보인다고 지적하면서 “2018년에 대전이나 다른 도시들이 예타면제를 주로 SOC사업에 신청한 반면 광주는 4차산업육성을 위해 R&D 사업을 예타면제신청을 한 결과 지금은 광주가 AI메카로 떠오르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대전이 4차산업육성을 위한 생태계를 구축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인재양성체계도 연계되지 못한 상황으로 실무현장에서 요구하는 4차산업인력을 제때 공급하지 못하는 대학교육의 한계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광진 집행위원장은 최근 보도에 따르면 대전시민들이 시민단체에 대해 60%가 불신하고 시민단체가 감시와 견제기능을 잃어 버리고 정치권력화하는 모습에 실망을 느끼고 있는데 대해 깊이 반성하고 시민단체의 도덕성을 강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고 다짐하면서 오늘의 대전위기는 외생적 발전에 익숙해지면서 소극적 행정을 펼친 결과이고 정치행정리더십 부재, 그들의 입맛에 맞게 맹목적으로 움직여 온 전문가 그룹의 합리화 논리제공, 시민의 무관심과 집단이기주의가 가져온 총체적 위기이며 갈등이 발생하면 공론위에 책임을 떠넘기거나 없던 일로 하는 등 갈등을 조정하거나 지역의 미래에 대한 진지한 고뇌의 흔적을 찾아볼 수가 없는 행정이었다고 비판했다.

 

마지막 토론자로 나선 장종태청장은 대전이 위기를 맞게 된 데에는 정치행정지도자들의 책임이 가장 크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면서 저 또한 책임을 져야 할 자리에 있었던 만큼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운을 뗀 뒤 대전위기의 원인은 도시경쟁력이 떨어진 것이 가장 큰 이유이고 도시경쟁력은 인구감소문제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자연적 감소 보다 인구유출, 특히 2030세대의 유출이 가장 뼈아픈 대목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좋은 일자리마련과 취업이 잘되는 대학육성, 그리고 4차산업혁명의 생태계를 재구축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대전의 미래를 걱정하는 대전비전2030정책네트워크는 10월에 버스공영제. 11월에는 대전권 대학산업육성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570
5202

대전 동구 낭월동에 청년·신혼부부 위한 공공주택 들어선다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9일
5201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지원기업 대통령상, 장관상 수상!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9일
5200

수능 이후 학생·청소년 보호에 앞장선다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9일
5199

<포토뉴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장 내 모습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8일
5198

금강유역환경청, 지자체 5개 공공사업장과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 체결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8일
5197

세종시의회 의회운영위원회, 제2차 회의 개최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8일
5196

‘대전시 교통약자 수험생’을 위한 수능일 특별한 1일 무료 택시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7일
5195

조승래 의원, 2021 대한민국 최우수 법률상 수상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7일
5194

지방세 등 고액‧상습 체납자 650명 명단공개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7일
5193

1인 가구 의견 듣는다...‘1인 가구 포럼’개최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7일
5192

“어려운 한자 대신 한글로 경사‧마음 전해요”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7일
5191

대전교육청, 2021년 제3차 공약시민지원단 회의 개최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7일
5190

통학차량 안전사고 예방에 힘써요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7일
5189

한국건강관리협회 대전충남지부, 구슬땀 흘리며 연탄봉사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7일
5188

대전평생교육진흥원, 지역 평생교육기관과 한자리에... ‘보편적 평생교육’실현 촉구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6일
5187

대전 중구, 배달앱 등록음식점 안전관리 강화에 나서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6일
5186

걱정말아요 대덕구 신중년’, ‘나는 멋을 아는 여유 있는, 트렌디한 대덕구 시니어다’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6일
5185

‘동양극장 2021’, 80분간 펼쳐지는 3편의 연극 축제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6일
5184

대전시의회 제262회 제2차 정례회, 상수도사업본부·시설관리공단 복지환경위원회소관 행정사무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6일
5183

유성구, 아가랑도서관 주민 이용만족도 높아

굿처치뉴스2021년 11월 16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5224  대전시 서구 월평동로 5-4(월평동 712)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