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1 10  01 11 45

전체기사보기         





시민 아이디어로 자동크린넷 스마트기술 입힌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시민 아이디어로 자동크린넷 스마트기술 입힌다

1회 빅데이터 공모전 입상 아이디어자동크린넷 개선 활용

소담·반곡동 투입구별 수거정보,‘세종엔실시간 제공도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시민이 제안한 아이디어를 토대로 빅데이터 스마트기술을 활용해 자동크린넷운영개선 사업에 착수한다.

 

자동크린넷 운영개선사업은 시가 지난해 개최한 1회 빅데이터 분석과제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자동크린넷 및 쓰레기 문제의 현실(팀명 : 안다미로)’에서 제안된 아이디어다.


안다미로팀은 당시 공모전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해 시에서 운영 중인 자동크린넷의 문제점을 발굴하고, 그에 대한 개선점을 제안한 바 있다.

 

시에 따르면 현재 자동크린넷은 정해진 시간과 횟수에 따라 생활폐기물을 흡입하되 반입량에 따라 추가로 가동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다만, 수거 가능 용량을 초과할 경우, 투입구 작동이 중단돼 투입구 주변에 폐기물이 쌓이는 문제가 있었다.

 

이에 시는 공모전에서 도출한 시민 아이디어를 시정에 반영하고 문제점 개선을 위해 자동크린넷 운영개선사업에 착수,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자동크린넷 운영업체와 협업에 나섰다.



먼저, 수집한 자동크린넷 데이터와 민원, 인구 밀집도 등을 활용, 빅데이터를 분석함으로써 최적의 자동크린넷 수거 시간대 및 수거 횟수를 도출할 계획이다.

 

이어 2022년부터는 그간 수집한 자동크린넷 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집하장 운영개선에 과학적인 근거를 제시할 계획이다.

 

자동크린넷 대시민 서비스도 시민들에게 제공한다.

 

10월부터는 시민들이 쓰레기를 보다 손쉽게 투입구에 버릴 수 있도록 스마트포털 세종엔(www.smartsejong.kr)’을 통한 자동크린넷 투입구 상태정보 실시간 표출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시는 이를 통해 용량초과에 따른 운영중단 예방 등 맞춤형 생활폐기물 수거가 가능해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소담동과 보람동에서 시범운영하고 성과에 따라 세종시 전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 사업은 시민이 직접 발굴한 도시문제를 빅데이터를 통해 해결함으로써 시민이 체감하는 스마트 도시를 구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며 스마트도시 리빙랩, 공모전 등을 통해 시민 아이디어를 시정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이어 올해도 2회 빅데이터 분석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하고 오는 930일까지 아이디어를 받고 있으며, 행복도시 스마트시티 리빙랩 시민참여단도 모집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