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금 등 아동복지법 위반”, 파주 엘리야하우스 신정옥, 징역 4년 6개월, 법정구속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감금 등 아동복지법 위반”, 파주 엘리야하우스 신정옥, 징역 46개월, 법정구속

사위 김엘 전도사도 징역 16개월에 법정구속

이들은... 인간의 존엄성을 무색하게 하는 행위까지 서슴지 않았다...”

 

지난 113,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 법정에 들어서는 신정옥과 김

 

감금 등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경기도 파주 엘리야하우스(킹즈스쿨) 신정옥과 사위 김엘 전도사에 대하여, 의정부지방법원 형사2단독(법관 최승훈)1심 선고가 있었다.

 

신정옥에 대하여는 징역 46개월에 40시간 아동학대프로그램 이수 명령과 80시간 아동관련기관 취업제한, 그리고 김엘에 대해서는 징역 16개월에 40시간 아동학대프로그램 이수 명령과 80시간 아동관련기관 취업제한이다. 모두 도주 우려가 있다며 법정 구속되었다.

 

신정옥은 경기도 파주시 조리읍 장진천길에 소재한 엘리야하우스(킹즈스쿨)’라는 종교시설을 운영하였고, 사위 김엘은 신정옥의 사위로, 이 시설에서 전도사였다. 현재는 서울 사당동 총신대 신대원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1997년부터 2000년경까지 외부와의 연락을 제한한 체, 20여명의 신도들과 숙식하며 생활했고, 신정옥은 목사로 예배와 집회를 인도하며 아이들을 지도하였다. 당시 14세부터 17세의 미성년 아동들은 신씨의 동의 하에 시설 출입이 가능하였고, 상당기간 신체적, 정신적 폭력을 당하였다.

 

신도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등 반복적 학대가 있었고, 강압적 생활과 반복적 세뇌 교육으로 수차례 탈출을 시도한 아이들도 있었다. 그중 한 아이는 7차례 탈출 시도 중 6차례 실패 후, 재차 전 신도들 앞에서 폭행을 당했고, 어느 부모는 자식들이 보는 가운데 공개적으로 폭행을 당하기도 하였다. 신씨는 자신에게 대적하는 것은 곧 하나님을 거역하는 것이라 가르쳤다고 한다.

 

엘 전도사는 근무기간, 피해자들을 감시, 신정옥에게 보고하였다.

신정옥은 상당기간 동안 아이들에게 반복적인 가혹행위를 행하였고, 자유를 박탈하였으며, 사위 김씨는 감금 등 행위를 옹호하였다. 피해자들은 그를 행동대장이라 불렀다.

 

이에 공소사실에 기록된 범죄사실을 일부 수정하여 모두 유죄로 인정하였다.

재판부는 피해 아동들은 이 시설에서 짧게는 1개월, 길게는 2년 동안 감금을 당했고, 신씨는 종교적 신앙을 빙자하여 감금을 주도하였으며, 미성년 남자 아동의 성기와 나체를 신도들 앞에 공개적으로 드러내게 하였고, 아이들이 보는 가운데 모친을 폭행하는 등. 인간의 존엄성을 무색하게 하는 행위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하면서, “올바른 정체성을 형성해야 할 청소년기에 있는 피해자들이 육체적 피해는 물론 크나큰 정신적 피해를 겪었다. 이에 따라 피해자들은 현재까지도 고통을 호소하고 있고, 엄벌 처벌을 요청하고 있다.”며 판결 선고를 하였다.

 

218일 판결 선고 후, 법원을 나서는 피해자들

 

재판 후 피해자들은 만감이 교차하는 듯, 눈이 붉어지고 젖어 있었다. 하지만 아직 온전히 치유받지 못한 다른 여러 피해자들이 있기에, 여기가 끝이 아니라고 하였다.

 

PS. 판결문을 다 읽은 후... 피고인들이 법정 구속으로 퇴장하자, 최승훈 판사는 고개를 들고 피해자들이 일어나 가는 뒷모습을 보았다...


재판부는 피해 아동들이 증언대에 썼을 때에도 부담 갖지 않고 편하게 증언할 수 있도록 피고 신정옥과 분리해 증언하도록 배려해 주었고, 아이들의 진심이 담긴 증언에 눈을 크게 뜨고 깊이 경청하는 것은 물론, 진실에 더 다가서기 위해, 여러 차례 중간 중간 중요한 질문을 하여 답변을 받아내기도 하였다. [오명옥omyk7788@daum.net/본 기사는 종교와 진리와 협약으로 게재합니다]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4045
4085

3월 8일 한목연 이단정보=대처상황

굿처치뉴스3시간전
4084

대전‧세종선교단체연합, 반인륜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굿처치뉴스2021년 3월 6일
4083

한국교회연합, 나쁜 ‘학생인권종합계획’철회하라! 성명 발표   

굿처치뉴스2021년 3월 5일
4082

서울시교육청은 청소년을 HIV·에이즈‧성병‧불행감으로 이끄는  동성애‧성전환 옹호정책 중단

굿처치뉴스2021년 3월 5일
4081

대전시-대전경찰청,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실태 점검 강화

굿처치뉴스2021년 3월 5일
4080

한남대H&U ‘일상생활 실험실’리빙랩 연구센터 설치

굿처치뉴스2021년 3월 5일
4079

<영상> 모짜르트 생가

굿처치뉴스2021년 3월 4일
4078

“시대적 과제 고민·탐구” 목원대, 간소화한 입학식 진행

굿처치뉴스2021년 3월 2일
4077

 대기연, 2021년 부활절연합예배 기도하며 준비<포토뉴스>

굿처치뉴스2021년 3월 2일
4076

나경원‧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3월 2일 한교연 내방 대표회장 등과 환담

굿처치뉴스2021년 3월 2일
4075

필리핀 바꼴 수상마을 ‘Hope Church, Sharon House’ 건축   

굿처치뉴스2021년 3월 1일
4074

한국교회총연합, ‘제102주년 3.1운동 기념예배’ 가져

굿처치뉴스2021년 2월 28일
4073

한목연 3월 1일, 이단정보=대처상황

굿처치뉴스2021년 2월 28일
4072

[안내] 한국교회총연합, 3.1운동 102주년 기념예배

굿처치뉴스2021년 2월 28일
4071

오종설 목사, 충남성시화운동본부 대표회장 선출

굿처치뉴스2021년 2월 27일
4070

대전광역시 동구, 청소년참여위원회 위원 모집

굿처치뉴스2021년 2월 25일
4069

한교연, 사회복지시설 등에 마스크 10만 장 전달

굿처치뉴스2021년 2월 24일
4068

횃불회 1학기 목회리부트 개강, 수강생모집

굿처치뉴스2021년 2월 24일
4067

대전시, 양성평등위원회 1차 회의 개최

굿처치뉴스2021년 2월 23일
4066

건강가정기본법 개정 시도하는 남인순 의원 규탄대회

굿처치뉴스2021년 2월 23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동구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