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1 10  01 11 45

전체기사보기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전사 71주기 추모예배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윌리엄 해밀턴 쇼대위 전사 71주기 추모예배



<굿처치뉴스=양희정 인턴기자> 목원대학교(총장 권혁대)17일 대학 채플에서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전사 71주기 추모예배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국전쟁에서 산화한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는 감리교대전신학교(목원대 전신)의 창립 이사였던 서위렴(윌리엄 얼 쇼) 선교사의 아들로 192265일 평양에서 태어났다. 미국의 해군 장교로 노르망디상륙작전 등 제2차 세계대전에도 참전했던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는 한국에서 미 군정청(점령한 지역의 군사령관이 군사정치를 하는 기관) 소속으로 근무하기도 했다.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1947년 전역했지만 6·25 전쟁이 발발하자 내가 태어난 곳인 한국에 있는 친구들을 돕겠다1950년 미국 해군에 재입대해 한국을 찾았다. 이후 맥아더 장군과 함께 인천상륙작전 등에 참여했다.

 

그는 한국 지리에 밝고 한국말을 잘했던 덕에 해군 소속 장교임에도 불구하고 서울 수복작전에서 정탐 역할을 맡기도 했다. 1950922일 오전 정찰을 위해 서울 은평구 녹번동에 접근하던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는 기관총으로 중무장한 북한군의 공격을 받고 28세를 일기로 전사했다. 그는 서울 마포구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에 안장됐다. 1956년 우리 정부로부터 금성을지 무공훈장에 추서됐고, 미국 정부로부터 은성 훈장을 받았다.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아버지인 서위렴 선교사는 아들의 죽음을 기리고자 5955명으로부터 14500달러를 모금해 목원대에 해밀턴기념예배당을 세웠다. 현재 목원대 채플에는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기념 예배당, 기념 비석, 기념 흉상이 세워져 충청권 호국보훈 교육장소로도 활용되고 있다. 2010년에는 서울 은평구에 추모공원과 동상이 건립됐으며 2014년엔 해군사관학교에 흉상이 설치됐다.

 

이날 추모예배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최소 인원만 참석한 약식으로 진행했다. 추모예배에는 대전지방보훈청 배철훈 보훈과장, 원유신 선양팀장과 권혁대 총장, 윤희중 명예교수, 안승병 전 부총장, 전세휘 총학생회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배철훈 보훈과장은 황원채 대전지방보훈청장의 추모사를 대독하며 평화를 사랑했던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마음이 널리 알려지길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권혁대 총장은 한국을 위해 희생했던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고귀한 정신을 목원대가 이어가고 지역에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4403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5224  대전시 서구 월평동로 5-4(월평동 712) 4층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