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의 뿌리부터 참수시켜야?”... 이슬람의 反사회적 가르침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민주주의의 뿌리부터 참수시켜야?”... 이슬람의 사회적 가르침

국내서 IS 자금원 역할 하는 이들 있었다.

우리는 길거리에서 몇 사람 전도하려는 것이 아니다.”

그 사회 전체를 이슬람으로 초청해야 한다.”

그러려면 그 사회의 법과 체제를 공격해야 한다.”

민주주의, 자본주의의 뿌리부터 참수시켜야 한다.”

모든 체제를 이슬람 체제로 바꿔야 한다.”

(길거리에서 여성들의 뺨을 때려도 괜찮도록?)

이슬람 외에는 다 죽이라... 이것이 코란의 명령이다.”

누구든지 죽기 싫으면 알라를 믿으라...”

ㅡ 이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

 

영국 무슬림들을 위한 컨퍼런스에서의 강연 내용 일부이다.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사회성을 알 수 있다.

... 우리(무슬림들)의 전도가 길거리에서 몇 사람에게 이슬람으로 초청하는 말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절대로 안 된다. 우리의 전도는 그들의 체제를 공격하여 그들을 이슬람으로 바꾸는 것이어야 한다. 사회 전체를 이슬람으로 초청해야 한다. 단지 한 형제나 한 자매에게 알라의 종교를 따르라고 초청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사회 전체가 알라 앞에 굴복하기 원한다. 법과 사회를 공격하지 않고서는 사회가 바뀌는 것은 불가능하다. ‘우리는 사회를 바꾸기 위해 도발을 해야 한다.’

오늘 날 사람들은 민주주의, 자유, 자본주의 등의 신념을 숭상한다. 누가 그 자유를 허락했는가? 그 민주주의를 누가 허락했는가? 이런 잘못된 우상들을 누가 허락했는가? 정부이다. 법과 질서이다.

선지자 무함마드께서, 우상들과 그 숭배자들을 파괴하고 죽이고 목을 자르고 참수했다. 우리가 민주주의를 그 뿌리에서부터 목을 쳐야 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우리는 자본주의의 뿌리를 참수시켜야 한다. 잡아서 뿌리부터 죽여 없애야 한다. 그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 우리는 그것을 깊이 증오해야 한다. 그리고 매일 그들의 체제를 공격해야 한다. 그들의 모든 체제를 파괴하여 이슬람 체제로 바꾸려는 열심을 품어야 한다.

선지자 무함마드 시대에는 거리의 여성들의 뺨을 때렸다. 그러나 오늘 날 우리는 길거리에 다니는 여성들의 뺨을 때리거나 구타할 수가 없다. 그렇게 할 수도 없으며, 그렇게 할 권리도 없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나쁘다고 말해야 한다. 우리는 돌아서서 사회를 공격해야 한다. 문제의 뿌리를 제거함으로써 논쟁을 제거해야 한다. 그러나 만일 여러분이 가지만 다룬다면 여기에서 한 움큼, 저기에서 한 움큼의 가지만 붙잡고 있다면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 우리는 문제의 뿌리를 공격해야 한다. 그것은 인간이 만든 법이며 인간이 만든 체제이다. 우리가 오늘날 그 안에 살고 있는 것이다.

... 그리고 이슬람 외에는 다 죽이라는 코란의 명령을 촉구하고, ‘사회를 알라의 무릎 앞에 꿇게 해야 한다.’ 우리는 바로 이 일을 해야 한다. 우리는 지도자들을 공격해야 한다. 그리고 당신의 법들은 억압하는 법이라고 말해야 한다. 우리는 이슬람 외에는 다 죽이라는 법으로 바꾸어야 한다.

누구든지 죽기 싫으면 알라를 믿으라...”

그러므로 우리는 그의 체제를 파괴하고 이슬람으로 바꿔야 한다. 그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

IS 극단주의자의 발언을 통해, 그들이 얼마나 민주주의의 파괴자들인지 알 수 있다.

최근 대구 대현동 주민 밀집한 주택가 한복판에 이슬람사원을 건축하려 하자, 주민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이를 종교·문화적 편견이라 치부하는 건 지나치다.

 

우리가 항상 기억해야 할 911테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이슬람국가·알카에다 관련 보고서에서,한국과 관련한 내용이 다음과 같이 기재돼 있다.

시리아 아랍공화국에 있는 ANF(알누스라 전선) 부대인 카티바 이맘 알부카리(Khatiba Imam Al-Bukhari)’카티바 알타우히드 왈지하드(Katibat al-Tawhid wal Jihad)’는 주로 우즈베키스탄인들로 구성돼 있으며, 200~300명의 전투원을 보유하고 있다. 40~50명의 카자흐스탄 출신 전투원들은 시리아 아랍공화국에서 HTS(하야트 타흐리르 알샴, 레반트해방기구)와 함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0~50명의 카자흐인들은 데이르 알 주르 하진 지역에서 ISIL(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과 함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많은 우즈베크인들이 터키에서 한국으로의 추방을 요구하고 있는데, 한국에 있는 우즈베크인들은 2~3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한국에 있는 일부 우즈베크 이주 노동자들은 급진화 됐으며, 시리아 아랍공화국으로 향하는 극단주의자들의 자금원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테러 자금을 국내에서 해외 조직으로 전달한 사례도 있다. 201511월 수사 당국은 ANF 추종 혐의로 인도네시아인 F씨를 검거했는데, 수사 도중 F씨가 테러단체에 자금을 송금한 사실이 밝혀졌다. F씨는 2014년부터 1년간 11차례에 걸쳐 지하드 자금 모집책으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수백만 원을 송금했다. 정부는 이 자금이 지하드 조직에 흘러들어간 것으로 판단했다. 또 지난 2010~189월까지 국제테러단체 연계자로 의심되는 86명의 외국인을 추방했다.

국내에도 잠재적 테러 위협 인프라가 구축되고 있음을 조심스레 추정할 수 있다.

[omyk7788@daum.net">오명옥omyk7788@daum.net/본 기사는 종교와 진리와의 협약으로 개제합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260
4160

목원대 유가희 씨, ‘디자인계의 오스카상’ iF 디자인상 수상

굿처치뉴스2021년 4월 23일
4159

한교총 소강석 대표회장 미얀마 NUG 만윈카이딴 총리와 통화

굿처치뉴스2021년 4월 21일
4158

대전 중구의회 김옥향 의원, 의정봉사상 수상

굿처치뉴스2021년 4월 21일
4157

이단 대처는 예방이 최선시리즈4 [현문근 목사]

굿처치뉴스2021년 4월 20일
4156

한교연 부흥단 19일 발대식 준비 감사예배, 코로나19 종식과 한국교회 예배 회복운동 전개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9일
4155

‘장애이해 UCC 등 제작’ 목원대 사회복지과, 26년째 장애체험 활동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9일
4154

한교연 임원회 개최, 1개 교단4 개 단체 신규 가입건 처리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9일
4153

무료급식‘사랑의 밥차’시동 걸었다.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8일
4152

한목연 4월 19일 이단정보=대처상황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8일
4151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7일
4150

희망친구 기아대책, 부활절 희망상자 78박스 기탁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6일
4149

김태성 대덕구의회 의장, “선출직에 충실함은 말이 아닌 실천입니다.”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6일
4148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한남대에 발전기금 1000만 원 기탁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5일
4147

한남대 개교 65주년 기념행사 개최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4일
4146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하라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3일
4145

한남대 대학의 새로운 교육모델‘온라인 공동강의’참여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2일
4144

“대전광역시 자치경찰위원회 과연 성인지 및 인권 감수성이 있는지...”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2일
4143

“디자인도 백신이 될 수 있습니다” 목원대 시각디자인과 ‘뜀전’ 진행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2일
4142

한목연 4월 12일 이단동향=대처상황

굿처치뉴스2021년 4월 11일
4141

신촌한빛교회, 부활절 맞이 이웃돕기 성금 기탁

굿처치뉴스2021년 4월 9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동구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