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 수준이 국가의 수준  [이갑선 장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가정의 수준이 국가의 수준

 

  이갑선 장로 (도마동교회. 대자연마을경로당 회장. 중도일보 명예기자)

 

하나님이 이 땅에 만드신 조직이 두 개가 있다.

하나는 가정이고, 또 하나는 교회다. 그리고 이 두 조직은 천국의 모형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천국을 보지 못하였지만 가정과 교회에서 천국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야 한다.

 

또한 교회가 곧 가정이라는 말도 적절한 말이 된다. 건전한 교회의 모습은 천국의 모습을 닮아야 하고, 한편 교회는 큰 식구가 모인 가정 이여야 한다.

 

교회는 작은 천국이고 큰 가정이다.

이런 의미로 교회를 볼 때 교회는 혈연공동체와 같은 '사랑'이 있어야 한다. 가정의 각 구성원은 각기 할 일은 다르지만 '사랑'안에서 계급의식도, 계파도, 경쟁의식도 없다.

 

가정에서는 노약한 식구나 어린 식구들이 더 귀하게 대우를 받고 보호를 받는다. 그러므로 교회는 가정원리로 돌아가서 약자의 손을 한 번 더 잡아주고 세상에서 못난 자 취급을 받는 사람들을 깊은 애정을 가지고 안아주는 예수님께서 행하신 사랑의 정신을 실천해야 한다.

 

점점 가정의 분위기를 상실해 가는 한국교회의 모습이 안타갑기만하다. 가장 가정적이고 서로 모이기를 고대하며 부족함을 나누며 기도로 협력하기를 좋아하던 교회가 점점 형식화 되어 가고있고 더구나 요즘은코로나19’로 모여서 예배하지 못하고 온라인 예배를 하고있는 현실이 더욱 안타깝다.

 

쉼이 필요하거든 "가정"으로 돌아가자

지금부터 160년 전인 184610, 미국 서부 개척민 80여명은 돈너 계곡에 갇힌 채 추위와 굶주림에 맞서 싸워야 했다. 젊은이를 비롯하여 여덟 살배기와 예순다섯의 노인까지 구성원은 다양했다. 6개월의 사투 끝에 과연 누가 살아남았을까? 놀랍게도 딸린 식구 없는 건강한 남성보다 노약자가 많은 대가족의 생존율이 높았다. 노약자들이 그렇게 오랫동안 목숨을 부지한 것은 기적이였다. 이유는 단 하나, 가족과 가족이 가정이라는 공동체에 함께 있느냐, 가족이 없이 혼자 있느냐가 생존을 좌우한 유일한 이유였다


가족의 존재 자체만으로도 가정은 개인에게 무사히 살아갈 수 있다는 확산을 줄 수 있다.

 

프랑스 속담에가정은 국가의 심장이다라는 말이 있다.

심장이 건강해야 몸이 건강하듯 가정이 건강해야 나라가 건강하다는 말이다.

 

가정은 사람을 만드는 공장이다.

공장에서는 좋은 제품을 많이 만들어 시장에 내놓아야 시장경제가 살아나고 국가경제도 든든해진다. 마찬가지로 가정에서는 건강한 사고방식, 건전한 삶의 태도와 세계관을 가진 자녀를 양육해서 사회에 내놓아야 한다. 그래야 사회가 건강해진다.

 

가정의 수준이 국가의 수준을 결정한다. 오늘도 우리 모두는 좋은 가정을 만들어 국가 발전에 이바지하도록 노력하자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1004
1013

‘상호존중’의 DNA를 회복하자

굿처치뉴스12시간전
1012

활기찬 과천 되찾기 운동, 과천 신천지 퇴출 위해 적극적인 동참 호소 [김철원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8월 4일
1011

기독교인이 본 할랄 무엇이 문제인가? [백광현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8월 3일
1010

창조론과 진화론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8월 1일
1009

부동산 정책, 고집 그만 피우라 [정용선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7월 31일
1008

[건강칼럼] 당신이 모르는 휴가 전 예방해야 할 접종

굿처치뉴스2020년 7월 27일
1007

<특별기고> 저출산·고령사회의 문제점과 해결방안 [김신호 전 교육부 차관]

굿처치뉴스2020년 7월 26일
1006

<인사문> 허태정 대전시장,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전환”

굿처치뉴스2020년 7월 26일
1005

재난을 이겨냅시다.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26일
1004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범죄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

굿처치뉴스2020년 7월 20일
1003

가정의 수준이 국가의 수준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9일
1002

<건강칼럼> 안암의 종류와 특징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9일
1001

[건강칼럼] 간암 고위험군 ‘간경변증’ 6개월마다 간초음파 필수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5일
1000

편안한 노후를 위하여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4일
999

기독교대한성결교, 교회모임 규제에 대한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1일
998

기독교한국침례회 교회모임 규제에 대한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1일
997

81세 한정강 피아니스트의 연주를 보고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1일
996

기독교대한감리회 교회모임 규제에 대한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0일
995

정 총리는 한국교회를 코로나19 가해자로 인식하는가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8일
994

4,15 부정선거 여부와 스포츠 비디오 판독 [박승학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7월 6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