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재골절 위험 높은 노인성 골절, 골다공증 관리 중요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건강칼럼] 재골절 위험 높은 노인성 골절, 골다공증 관리 중요


  이환희 교수(대전성모병원 정형외과)

 

2020년 현재 우리나라의 연령별 인구 비율을 보면 65세 이상이 약 15% 정도다. 20년 뒤에는 30%가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처럼 우리나라 인구 구조의 고령화와 더불어 노인층의 골절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노인층의 경우 골다공증으로 인해 뼈가 약해져 있는 상태에서 근력의 감소와 신경계통의 둔화로 신체의 균형 감각이 떨어지기 때문에 보다 쉽게 골절이 발생하게 된다.


골다공증 환자 골절 고위험군 해당허리, 손목, 고관절 순
노인성 골절의 가장 큰 특징은 골다공증이 심한 환자에게서 많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주로 허리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고 그 다음으로 손목, 고관절 순으로 발생한다


골다공증은 골의 밀도가 약해지면서 골절의 위험성이 높아지는 골격 질환으로 증상이 없기 때문에 간과하기 쉽다.

 

골다공증이 심하다고 해서 일반적으로 특정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지는 않으며 골절이 발생하기 전까지는 인식할 수 없기 때문에 평소 관리가 매우 까다로운 질환 중 하나다.


우리 뼈는 성장기가 지났더라도 새로운 뼈를 만드는 작용과 오래된 뼈를 흡수하는 작용이 지속적으로 진행되면서 끊임없이 리모델링 과정이 일어난다


골다공증은 뼈를 만드는 조골세포와 뼈를 흡수하는 파골세포의 작용에 문제가 생겼을 때 발생하게 되는데 특히 여성의 경우 폐경으로 인해 여성 호르몬이 감소하게 되면 파골세포에 의해 뼈의 손실이 빨라지면서 골다공증이 발생하게 된다.

 

보통 폐경 여성의 30%, 70세 이상 여성의 70%가 골다공증에 해당한다. 남성의 경우 60대 이후 남성 호르몬이 점차 완만하게 감소하기 때문에 여성에 비해 골다공증 유병률이 다소 낮고 늦은 나이에 나타나게 된다.

또한 뼈의 리모델링 자체가 물리적인 스트레스에 의해서 자극이 되기 때문에 활동량이 적거나 운동을 안 하고 집에만 있는 경우 저체중인 경우에는 골다공증의 고위험군이 될 수 있으며 흡연이나 음주 또한 위험군에 해당한다.

 

특히 골다공증은 유전되는 소인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가족 중 골다공증성 골절의 기왕력이 있는 경우에는 고위험군에 해당한다. 따라서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경우 반드시 병원을 찾아서 골다공증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고관절 골절 10년새 2배 증가합병증 위험
노인성 골절을 주의해야 하는 이유는 재골절의 위험성이 있기 때문이다. 노인성 골절은 한 번 발생하면 또 다른 부위에 2, 3차 골절의 발생 위험도가 크게 증가하기 때문에 최초에 골절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예방의 첫 번째는 바로 골다공증을 관리해 주는 것이다. 골다공증의 검사는 허리와 고관절의 골밀도 수치를 측정함으로써 진단하게 되는데 요즘에는 건강검진에도 많이 포함돼 있는 경우가 많다.

최근 10년간 우리나라에서 노인성 골절 환자는 해마다 약 3~4%씩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엉덩이 관절 주위의 대퇴골이 부러지는 고관절 골절 환자는 최근 10년 사이 2배가 증가했다.

 

일반적으로 고관절 골절은 교통사고나 외부의 강한 충격에 의해 발생할 수도 있지만 뼈의 강도가 약해져 있는 노인들의 경우 미끄러짐과 같은 가벼운 낙상이나 충격으로도 골절이 발생할 수 있고 골절이 발생하면 연령에 관계없이 대부분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의 경우 고관절 골절이 발생하면 1년 이내 사망률이 약 15%나 될 정도로 무서운 질환이다. 고관절 골절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가장 큰 이유는 골절 자체의 문제보다 골절로 인해 발생하는 치명적인 합병증 때문이다.

 

합병증 예방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수술 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보행과 같은 일상적인 활동을 다시 시작하는 것이다. 가능한 한 빨리 움직여줘야 식욕 부진이나 욕창, 폐렴 등 골절로 인한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장기간 침상에 누워 지내면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지고 각종 내과적 합병증을 일으켜 위험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003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양기모 목사의 굿처치뉴스 제104회 

굿처치뉴스10시간전
공지

<영상> 언택트시대, 가정이 답이다. <대전횃불회장 이승현 목사>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2:44
공지

기독교인이 본 할랄 무엇이 문제인가? [백광현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8월 3일
공지

열정으로 살다간 청년 故 우기식 목사를 기리며...

굿처치뉴스2020년 8월 3일
공지

집중 폭우로 대전성산교회 사택 완전 침수, 도움 요청

굿처치뉴스2020년 8월 3일
공지

[무료] 대전. 세종. 충청 횃불회 2학기 모집 영상

굿처치뉴스2020년 8월 1일
공지

창조론과 진화론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8월 1일
공지

[무료]대전횃불회 온라인 비대면 수업 신청 받습니다.

굿처치뉴스2020년 8월 1일
공지

신천지 교주 이만희 ‘구속’...방역업무방해와 56억 원 횡령

굿처치뉴스2020년 8월 1일
공지

부동산 정책, 고집 그만 피우라 [정용선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7월 31일
공지

기독교대한성결교, 교회모임 규제에 대한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1일
공지

기독교한국침례회 교회모임 규제에 대한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1일
공지

기독교대한감리회 교회모임 규제에 대한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0일
공지

정 총리는 한국교회를 코로나19 가해자로 인식하는가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8일
1012

활기찬 과천 되찾기 운동, 과천 신천지 퇴출 위해 적극적인 동참 호소 [김철원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8월 4일
1011

기독교인이 본 할랄 무엇이 문제인가? [백광현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8월 3일
1010

창조론과 진화론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8월 1일
1009

부동산 정책, 고집 그만 피우라 [정용선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7월 31일
1008

[건강칼럼] 당신이 모르는 휴가 전 예방해야 할 접종

굿처치뉴스2020년 7월 27일
1007

<특별기고> 저출산·고령사회의 문제점과 해결방안 [김신호 전 교육부 차관]

굿처치뉴스2020년 7월 26일
1006

<인사문> 허태정 대전시장,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전환”

굿처치뉴스2020년 7월 26일
1005

재난을 이겨냅시다.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26일
1004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범죄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

굿처치뉴스2020년 7월 20일
1003

가정의 수준이 국가의 수준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9일
1002

<건강칼럼> 안암의 종류와 특징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9일
1001

[건강칼럼] 간암 고위험군 ‘간경변증’ 6개월마다 간초음파 필수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5일
1000

편안한 노후를 위하여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4일
999

기독교대한성결교, 교회모임 규제에 대한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1일
998

기독교한국침례회 교회모임 규제에 대한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1일
997

81세 한정강 피아니스트의 연주를 보고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1일
996

기독교대한감리회 교회모임 규제에 대한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10일
995

정 총리는 한국교회를 코로나19 가해자로 인식하는가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8일
994

4,15 부정선거 여부와 스포츠 비디오 판독 [박승학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7월 6일
993

<건강칼럼> 갑상선 결절, 꼭 수술로 제거해야 하나?  

굿처치뉴스2020년 7월 5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