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표(里程標) 없는 통합당 <이홍기 칼럼>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이정표(里程標) 없는 통합당 <이홍기 칼럼>


  이홍기/원로목사(주필)

 

미래통합당 새 원내대표에 주호영 의원이 선출됐다. 주원내대표의 취임 후 첫 일성이 강한 야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강한 야당이란 말은 여러 가지 뜻으로 해석할 수 있겠지만, 필자의 소견으로는 맥을 잘못 짚은 것 같다.

 

강한 야당이란 말은 해방 후 지금까지 모든 야당이 당골 메뉴로 써 먹던 말이다. 지금 통합당에게 맞는 말은 부드러운 야당, 국민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야당, 합리적인 보수, 품격 있는 보수 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지난 4년간 강변일변도(强硬一邊倒) 로 투쟁만 하다가 주저앉고 말았다.

 

유권자가 세대 교체되고 정치지형이 재편되고 있음에도 수구적 태도를 버리지 못했다. 대한민국 주류가 산업화세대에서 민주화세력으로 바뀌었는데도 60대 이상에게만 먹힐 수 있는 냉전시대가치와, 낡은 정치를 고집했다.


태극기부대를 등에 업는 시대착오적 색깔논쟁, 대안 없는 막무가내 식 반대, 품격 없는 막말 등은 스스로를 낙동강벨트에 손발을 묶었다.

 

지금 강성보수층은 할 말을 잃고 우울해 졌다. 할 말을 잃은 것은, 예상치 못한 투표결과이고, 우울해 진 것은 선거결과에 대해 승복할 수도 안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

 

그동안 강성보수층은 탄핵의 원상회복, 태극기 깃발아래 뭉치는 것이 진정한 보수라고 착각해 왔다. 따라서 자유민주주의적 가치와 시장경제원리만을 교리처럼 여기고 집착하였으며, 이것에 조금이라도 어긋나면 사회주의로 몰아부쳤다.

 

장외에 있는 원로와 지식인들은 현 정부의 경제실패와 조국사태로 인한 도덕성 붕괴에 분개한 나머지, 강성보수에 대해 따끔한 질책을 하지 못했다.

 

상황이 이렇게 참혹한데도 통합당은 총선 후 진로를 놓고 우왕좌왕 하고 있다. 싹수가 노랗다. 4연패를 당했으면 대성통곡 (大聲痛哭)을 하고 처절하게 반성을 해야 한다. 이제라도 선거패배 원인을 놓고 엄중하게 토론한 다음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

 

통합당과 같이 절체절명의 순간에 위기를 기회로 바꾼 선구적 인물이 있다. 19세기후반 생존조차 불투명한 영국보수당을 되살려 보수당의 아버지로 불린 벤저민 디즈레일리이다


총리를 두 번 역임한 그는 산업혁명이후 정치적 변혁의 시기에 보수당이 위기에 처하자 진보당(자유당)보다 더 한 급진적인 개혁을 내걸고 난국을 정면 돌파 했다.

 

보수지지층은 귀족과 지주계층인데, 보수당은 진보적인 유권자의 삶과 직결된 노동조건개선, 빈민주택제공, 국민위생수준제고 등 사회개혁 주도권을 쥐고 국민에게 다가갔다


이런 파격적인 정책은 보수의 문을 확장했고, 당의 외연이 확대됨에 따라 전국정당으로 탈바꿈하는 계기가 됐다.(강원택 서울대교수의 벤저민 디즈레일리 편) 한국보수의 생존을 위한 길도 바로 이것이다.

 

변화를 거부하고 기득권에 안주하거나 과거로 회귀(回歸)하려하지 말고, 시대가 필요로 하는 변화를 과감하게 실행하는 것이다.

 

통합당은 미래에 대한 비전을 갖고 있는지 의문이 될 정도로 지리멸렬 (支離滅裂)상태다. 당 차원의 패배분석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를 놓고도 중구난방이다.

문제는 형식이 아닌 내용이다. 개혁의 흉내만 내고 다시 과거로 회귀해 버린다면 비대위를 설치하든 전당대회를 개최하든 그 나물에 그 밥이다.

 

최근 민주당의 지지율은 46%, 통합당은 17%, 창당이후 최저치다. 새로운 대안과 비전을 제시치 못하면 정당의 생존이 위험하다.

 

영국의 보수당처럼 정부와 여당보다 더 파격적인 안()을 내세워 정국(政局)의 주도권을 잡아야 한다.

 

꿩 잡는 게 매라고 하였다. 대권을 잡아야 원하는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수 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964
972

[건강칼럼] 살짝 부딪혔는데…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조원경 교수]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7일
971

습관의 위력(威力)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6일
970

참고 견디는 것은 ‘사랑’을 기다리기 때문이다.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3일
969

[세종시 논평] 박병석 의원 국회의장 확정 환영 국회 세종의사당 실현 앞장 기대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1일
968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등교 수업 관련 담화문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0일
967

[논평] 박병석 국회의장 사실상 확정, 대전 시민 준엄한 선택에 따른 결과…지역 현안 해결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0일
966

모든 국민의 노력으로 코로나19'를 이겨냅시다!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0일
965

실패로 드러난 낡은 이념으로 기독교적 가치 끈질기게 공격[박광서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9일
964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하면서 [한교총]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8일
963

‘쌀(米)’과 ‘보리(麥)’에게 배운다 [조윤찬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7일
962

스승의 날의 슬픈 교실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6일
961

이정표(里程標) 없는 통합당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5일
960

몸 상태의 지표가 되는 ‘혈압’  가정혈압관리의 중요성 [건강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3일
959

  <취임사> 제70대 대전기독교연합회 회장 조상용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1일
958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바로 가정’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1일
957

최악의 조건에서 최고가 된 영웅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0일
956

<건강칼럼> 소아사시, 치료 늦어지면 약시 유발

굿처치뉴스2020년 5월 8일
955

<건강칼럼> 경도인지장애 환자 10~15%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

굿처치뉴스2020년 5월 7일
954

유혹은 혹독한 바이러스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5월 5일
953

어린이날을 알자!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5월 4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