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은 혹독한 바이러스 <이홍기 칼럼>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유혹은 혹독한 바이러스


이홍기/원로목사(주필)

 

아일란드 출신 작가 오스카 와일드가 나는 유혹만 빼고 모든 것을 할 수 있다.” 라고 말했다. 유혹을 이긴다는 게 그만큼 어렵다는 뜻이다.


최악이란 상황은 종종 우리의 잠재력을 깨우쳐 전화위복(轉禍爲福) 의 계기가 되지만, 유혹은 우리의 욕심을 자극하여 소리 없이 우리를 무너뜨린다.


이스라엘의 열두지파의 아버지 야곱에게는 12명의 아들이 있었다. 그중 11번째 아들이 요셉인데, 야곱은 유독 그를 편애했다. 그게 화근이 돼 형들의 미움을 받아, 애급(이집트)에 노예로 팔려갔다. 요셉은 애굽의 시위대장(경호실장)보디발의 집에서 가정총무가 돼 주인의 모든 소유를 관리했다. 주인의 신임을 받은 것이다. 작은 성공을 이룬 셈이다. 바로 그때 주인의 부인이 요셉을 유혹한 것이다. 이상한 눈짓을 하더니 동침을 청했다.


유혹은 시도 때도 없이 우리를 찾아오지만, 특히 방심할 때 잘 찾아온다


그래서 성경은 이렇게 말한다. “지혜자의 마음은 초상집에 있으되 우매자의 마음은 혼인집에 있느니라.”(7:4)

초상집에 가면 자신의 일생을 한번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지만, 잔치 집에 가면 먹고 마시고 취하여 마귀의 유혹을 받을 수 있다는 메시지다.


사실 요셉의 입장에서 주인아내의 유혹을 거절하기란 어려운 일 이었다. 요셉의 나이20대로써 일생 중 성욕이 가장 왕성한 때였다. 또한 종의 주제에 주인의 아내를 감히 쳐다 볼 수도 없는 상황에서 유혹을 해 왔으니, 보통사람이라면 이게 웬 횡재냐고 생각 했을 지도 모른다. 그런데 요셉은 단호하게 물리쳤다. 그는 하나님의 섭리에 의해 애급의 총리가 돼 80년간 재직했다.

 

유혹을 이기려면 하나님 앞에 서 있다는 의식을 해야 된다.

사람의 눈은 속일 수 있지만, 하나님의 눈은 속일 수 없다. 하나님은 우리의 머리털까지도 감찰하시는 분이다. 하나님 앞에 서 있다는 말은 라틴어로 코람데오(Coram Deo)라고 한다. 유혹의 바이러스를 잡으려면 코람데오 정신으로 살아야한다.


17세기 성직자 프랑소아 페넬롱은 하나님이 함께 계심을 인식 하는 것이 유혹에 대항하는 최상의 대책이다.” 라고 말했다. 요셉은 항상 하나님만 바라보고 하나님만 의지하는 삶을 살았다. 그러기에 그의 삶은 주안에서 형통했다.

 

유혹은 상상조차 하지 말아야 한다.

예수님은 간음에 대한개념을 엄격하게 정립했다. 남자가 지나가는 여인을 보고 음욕을 품으면 간음을 범한 것이라고 규정하였다.


유혹의 바이러스에 걸려들지 않으려면 애초에 그 싹을 잘라내야 한다. 예수님은 모든 범죄는 생각에서 출발하니까 모양조차도 생각지 말라는 교훈이다.


요셉은 함정에 빠질 번했다. 주인아내의 요구는 집요했다. 그러나 요셉은 그를 쳐다보지도 안했고 근처에 가지도 안했다.


여인이 날마다 요셉에게 청했으나 듣지도 아니하고 동침하지 아니할 뿐더러 함께 있지도 아니하니라.”(39:10)

 

유혹을 이기려면 세상풍조에 물들지 말아야 한다.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12;2)


현대인은 대중매체의 압도적인 영향아래에서 살아간다. TV.인터넷 유튜브 등 모든 광고가 우리의 눈과 귀를 자극한다. 언론보도에 의하면 Jtbc에서 방영중인 불륜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시청률20%대로서 1위라고 한다.


인간의 원초적인 본능은 제일먼저 눈을 통해 들어온다. 인류의 조상 아담과 하와는 하나님이 금한 선악과를 유심히 쳐다봤다. 그 순간 마귀가 나타나서 그 열매를 따먹으면 죽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눈이 밝아 하나님같이 된다.”는 유혹에 넘어가 인류에게 죄를 물려줬다.


사람의 마음속에는 선과 악이 공존 한다. 그러기에 왕후장상(王侯將相)도 쉽게 유혹에 넘어간다.


부산광역시장이 부하여직원에게 성추행하여 세상이 시끄럽다. 그는 장관출신에 대학총장을 역임한 엘리트중의 엘리트다


이에 비해 요셉은 배우지 못한 종의 신분인데 주인아내의 유혹을 뿌리쳤다. 과연 그의 힘은 어디서 나온 것일까


요셉은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았다. 하나님을 향해 마음의 문을 열어놓고 삶의 주파수를 하늘에다 맞췄다. 사람의 힘만으론 유혹을 이기기 어렵다.


지독한 유혹의 바이러스를 물리치려면, 하나님을 마음속에 모시고 살아야한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027
1036

먼저 인간을 이해하라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어제 오전 08:17
1035

횃불애 소리 [광주횃불회장 남택률 목사]

굿처치뉴스어제 오전 08:10
1034

횃불애 소리 [여수횃불회장 고만호 목사]

굿처치뉴스어제 오전 08:05
1033

‘아빠 찬스’, ‘엄마 찬스’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9월 12일
1032

소문만복래(笑門萬福來)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9월 11일
1031

한국교회 대표적인 목사님들에게 고합니다 [박승학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9월 5일
1030

간디가 제시한 ‘7대 사회악’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9월 5일
1029

’코로나19’를 이겨냅시다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9월 2일
1028

포괄적차별금지법의 실체 바로알기 [김영길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8월 31일
1027

변화되는 기후 적응을 위한 방안 제시 [우애자 의원]

굿처치뉴스2020년 8월 30일
1026

방역 2단계 비대면 예배 조치와 관련하여 정치적인 이슈로 대면 예배를 드리는 교회가 놓치고

굿처치뉴스2020년 8월 25일
1025

목회적 관점에서 본 차별금지법 [김윤생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8월 23일
1024

<영상> 대면예배 중지 위기를 주차장 예배로 전환해 기회로 바꾼 장경동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8월 23일
1023

장동혁 통합당 시당위원장 취임사 

굿처치뉴스2020년 8월 20일
1022

이 시대 친구가 보약입니다.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8월 20일
1021

교회와 코로나 19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8월 20일
1020

포괄적 차별금지법, 무엇이 문제인가? 사회적 합의가 가능한가? [음선필 교수]

굿처치뉴스2020년 8월 15일
1019

장마를 이겨냅시다.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8월 15일
1018

<영상> 퀴어신학은 성경을 비튼다 [김성한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8월 14일
1017

고사성어, ‘가도멸괵(假道滅虢)’을 통해서 본 문재인 대통령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8월 14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