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를 맞아 드리는 한국교회총연합 목회서신2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드리는 한국교회총연합 목회서신2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13()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한국교회에 드리는 한교총목회총연합 목회서신을 두 번째로 발표했다. 다음은 한교총이 발표한 목회서신 전문이다.

한국교회에 문안드립니다.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평강이 한국교회 가운데 함께 하시기를 바랍니다. 특별히 <코로나19> 사태로 고통을 겪고 있는 대구 경북 지역교회와 전국에 흩어진 교회 가운데 성령의 위로와 치유와 회복하심이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1. <코로나19>는 함께 극복해야 할 재난입니다.

21세기 인류는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큰 두려움으로 흔들리고 있습니다. 역사에서 보는 바와 같이 새로운 감염병은 전쟁이나 기근과 함께 인류가 고통 중에 극복해야 할 난리요, 최대의 위협이 되었습니다. 대한민국을 엄습한 <코로나19>는 민심을 흉흉하게 하여, 서로 불신하고, 책임을 전가하여 이기적 인간성이 드러나게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인간의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을 믿습니다. 이러한 시기에 한국교회는 하나님의 깊으신 뜻이 무엇인지 성찰하며, 하나님의 도우심을 구해야 할 것입니다.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한 한국교회는 이 감염병이 함께 극복해야 할 재난임을 알기에 개별 교회가 주중 모임을 중단하고, 교회의 생명선인 주일 낮 예배도 온라인 예배나 가정예배로 진행하며 확산 차단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2. 예배의 형태는 달라져도 멈출 수는 없습니다.

이번 사태를 맞아 거룩한 교회의 전통과 예배의 가치를 알지 못하는 이들은 악의적으로 교회를 공격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그럴싸한 이유를 들어 교회의 협조가 부족하다고 말합니다. 모든 교회가 누군가의 명령에 따라 예배도 멈추고, 활동도 멈출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끊임없이 이어져 온 예배는 그 방법을 달리할 수는 있어도 멈출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오직 역사의 주인이신 하나님께 예배하는 것이 교회의 기본 책무요, 예배자로 사는 것이 기독교인의 삶이기 때문입니다. 교인들은 예배를 통해 하나님을 찬미하며 위로와 새 힘을 얻고, 지혜와 용기와 담력으로 난관을 극복해 왔습니다. 예배는 그 누구도 침범할 수 없는 가치요, 포기할 수 없는 교회의 첫 번째 목적입니다. 한국교회는 이땅에 복음이 들어온 후 일제강점기와 6.25 전쟁의 포화 속에서도, 독재자의 위협 앞에서도 오직 하나님만이 우리의 주되심을 고백하며 예배를 지켜왔습니다. 이것이 폐허와 절망 속에서 대한민국을 세워낸 정신이 되었습니다. 우리는 <코로나19>라는 외부적 환경에 따른 예배형태 변경이라는 변화를 이겨내면서, 흔들리지 않는 예배자의 자리를 지켜야 할 것입니다.

 

3. 신천지와 정통교회는 다릅니다.

정통교회는 금번 사태의 슈퍼 전파자였던 신천지와는 결코 동일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지난 7일 새벽, 대한민국 국회는 수많은 민생법안과 <코로나19> 수습을 위한 추경 결의마저 뒤로 한 채 <종교집회 자제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킴으로써 정통교회들이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길을 택했습니다. 이들에게는 교회가 국가적 재난을 돕기 위해 고뇌하며, 논의하며, 수고하는 일들에 대하여는 들을 생각이 없으며, 또한 현장에서 치열하게 감염병과 싸우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의 수고는 보이지 않는 것 같습니다. 지역 지자체장들도 교회가 예배를 멈추면 마치 감염병이 차단될 것으로 생각하는 단순함으로 교회들을 향해 공문을 통해 협박하기를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4. 감염자들과 의료진들을 위해 기도하고 지원합시다.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한 한국교회는 변치 않는 하나님의 말씀을 인생의 나침반으로 삼고 마땅히 행할 바를 실천해야 합니다. 감염자들과 의료진들과 자원봉사들을 위해 기도하며, 그들과 함께 수고의 땀을 흘려야 합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들과 신천지로 인한 피해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감염현장을 누비며 수고하는 일선 방역팀과 의료진,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며 힘을 보태야 합니다. 이와 함께 고통을 겪고 있는 지역을 돕기 위해 헌금을 모으고, 교회의 수련원 시설은 격리시설로 제공하며,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5.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구입을 양보합시다.

우리는 이웃과 함께 사는 그리스도인으로서 더 이상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사회적 거리 두기를 적극 실천해야 합니다. 나에게 당장 필요하지 않다면 위급한 이들에게 마스크 구입을 양보하는 배려와 섬김의 모습도 가져야 합니다. 우리는 교회 주변부터 취약한 이들을 찾아 사랑을 나누며, 두려움에 떠는 이들에게 용기를 주어야 합니다.

 

6. 돌이켜 예배자의 삶을 살아냅시다.

한국교회와 성도들은 <코로나19> 감염병 앞에서 편을 가르며, 삼킬 자를 찾는 오만한 이들과 같은 길을 버려야 합니다. 하나님 앞에 겸손하게 엎드려 눈물로 자신의 죄와 허물을 돌아보며 회개하고 하나님의 지혜를 간절히 사모해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기도하고 행동하면 <코로나19>의 시간을 줄이시고, 다시 일상의 평안을 선물로 주실 것입니다. 때가 되면 다시 인류는 이 두려움의 시간을 망각하고 오만한 길로 가겠지만, 우리는 고통당하는 이들, 가난한 이들을 돌보며 은혜의 하나님을 섬기는 예배자로 살아야 합니다. 지금도 홀로 예배당을 지키며 예배하는 목회자들과 각각의 처소에서 예배자의 삶을 살아내며, 공예배를 사모하는 모든 이들에게 깊은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역대하 7:14) 아멘.

 

2020313

 

사단법인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및 회원교단 일동

 

대표회장(공동) :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류정호 목사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총회장 문수석 목사

 

회원교단 :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합동) /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 대한예수교장로회(백석) /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 기독교한국침례회 / 기독교대한성결교회 / 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 /대한예수교장로회(개혁) / 예수교대한성결교회 /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중앙총회 /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 / 그리스도의교회협의회 / 대한예수교장로회(웨신) / 대한예수교장로회(보수)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보수A) / 대한예수교장로회(성경) / 대한예수교장로회(정통보수) /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복구)/대한예수교복음교회 / 그리스도의교회교역자협의회 /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보수) / 대한예수교장로회(진리) / 대한예수교장로회(보수개혁) / 기독교한국루터회 /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선목) / 예수교대한감리회 / 대한예수교장로회(피어선) / 대한예수교장로회(호헌) = (8개 교파, 30개 교단) [서울=양기모 기자]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917
925

2020 부활절 메시지 <한국교회 연합>

굿처치뉴스2020년 4월 4일
924

나의 마지막을 생각하며!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4월 3일
923

드디어 청와대 하명수사 관련한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황운하 후보는..[미통당 성명]

굿처치뉴스2020년 4월 1일
922

국민을 지키겠다는 진정성으로 평가받겠다. 야합하는 정당은 반드시 심판 [더불어민주당 논평]

굿처치뉴스2020년 4월 1일
921

나눔으로 위기를 극복하자 <이홍기 컬럼>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8일
920

대전시의회 김종천 의장 개회사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7일
919

문재인 정권의 종교탄압 행위와 불의에 대한 무관심과 방조 <박승학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6일
918

디지털 성 착취를 만든 것은 '악마'가 아닌 '강간문화'였다 [한국YWCA입장문]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6일
917

수면 무호흡증 [건강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6일
916

민주당 후보들의 실정법 위반 혐의에 대해 철도당국은 철저히 조사하라.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6일
915

총리는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사과하라. <한교총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5일
914

한국교회에 대해 억압과 위협을 당장 중단하라 <한교연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5일
913

문재인 정부의 기독교 예배중지 행정 조치에 대하여 <박승학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4일
912

사회적 거리두기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3일
911

사법당국은 민주당 이종호 시의원의  노조 자금 부정사용 의혹에 대해 신속하게 수사하라 <성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2일
910

인생은 "C" 이다. ▲ 조윤찬 본부장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2일
909

<영상성명서> 21대 총선에 임하는 미래통합당 대전지역 후보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0일
908

교회와 코로나 19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3월 19일
907

교회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파수꾼입니다<한교총&교회협 공동담화문>  

굿처치뉴스2020년 3월 19일
906

교회에 대한 행정명령, 최선이 아니다. <한교연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3월 17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