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상처 회복과 흉터에 관한 궁금증 8가지 [윤대영 교수]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건강칼럼] 상처 회복과 흉터에 관한 궁금증 8가지



  윤대영 교수(대전성모병원 성형외과)

 

일상생활을 하다보면 의도치 않게 크고 작은 상처들을 입게 되는 일이 흔히 일어난다. 흔한 사고인 만큼 정보도 다양하다. 특히 아이의 얼굴에 상처가 생기기라도 하면 흉터를 남기지 않기 위해 밴드 사용과 소독법 등 다양한 치료방법을 공유하기도 하고 나이와 상처 회복 속도의 관계, 흉터가 잘 생기는 피부 등 다양한 정보들이 있다.

 

상처에 밴드를 붙이는 게 좋다?

상처는 피부라는 방어벽이 무너진 상태로 직접 노출시킬 경우 여러 종류의 감염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때문에 상처의 종류나 양상에 따라 다르겠지만 밴드를 부착시키는 것이 좋으며 특히 습윤 밴드일수록 더 좋다. 밴드 부착은 외부로부터의 직접 자극을 피해 통증을 경감시키며 습윤 드레싱으로 상처 치유에 더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 주게 돼 결과적으로 치료 기간을 더 단축시킬 수 있다.

 

딱지가 생기는 것은 상처가 낫는다는 징후다?상처에 생기는 딱지는 지혈되면서 혈액이 응고돼 생기는 것으로 상처 치료의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성형외과적 관점에서 볼 때 상처 치료 과정에서 딱지가 생기는 것은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 딱지는 피부를 압박하는 효과가 있어 상처 치료 과정에서 재생 피부나 흉을 더 불규칙하게 만들 수 있다. 따라서 습윤 드레싱을 통해 딱지가 형성되지 않으면서 치료되는 게 가장 이상적이라 할 수 있다.

 

한 번 생긴 흉터는 치료가 어렵다?

한 번 생긴 흉터는 어떠한 수술이나 약으로 절대 없앨 수 없기 때문에 흉터를 치료한다는 말보다는 교정 혹은 완화라고 표현하는 게 맞다. 현재 시중에서 사용하는 흉터 제품(젤시트, 연고), 주사요법(스테로이드), 레이저 치료 등 어떠한 것도 흉을 없애지 못하며 조금 완화되는 정도라고 생각하면 맞다. 여러 방법을 통해도 흉이 개선되지 않는 경우 흉터 교정술을 시도해 볼 수 있지만 이 또한 흉의 폭이나 넓이를 줄이는 정도지 길이까지 줄일 수는 없다. 따라서 상처가 생기면 흉이 최소화 되도록 드레싱을 해주고 치료된 후 바로 흉터 제품을 통해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작은 상처에도 연고를 발라주는 게 좋다?

실제로 성형외과에서 작은 상처에 연고를 도포하는 경우는 드물다. 상처의 양상에 따라 항생제 연고 혹은 표피재생 연고를 도포해 주는 경우가 있으나 대개의 경우 깨끗이 닦고 습윤 드레싱 제품을 부착하는 것으로 충분하다. 드레싱 제품이 없는 경우 연고를 도포함으로써 습윤 드레싱 효과를 낼 수도 있으며 딱지가 생길 가능성도 적어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소독은 매일 하는 게 좋다?소독은 매일 해도 무방하다. 특히 상처가 지저분하거나 오염 상처인 경우 자주 소독할수록 효과적이다. 딱지가 생겼다면 딱지에 연고를 많이 도포해 딱지가 녹아나도록 시도하고 없어질 때까지는 자주 해주는 것이 좋다.

 

상처 부위는 건조한 게 좋다?

깨끗한 상처가 건조해지는 것은 좋지 않다. 오염되지 않은 깨끗한 상처는 습한 조건을 만들면 흉이 최소화되면서 치료 기간이 단축된다. 그러나 오염된 상처나 농이 나오는 상처는 반복적인 드레싱으로 오염물질을 자주 제거해줘야 한다.

 

흉터 치료는 아문 후에 하는 게 좋다?

흉터 치료는 상처가 아물자마자 시작하는 것을 추천된다. 최근에는 아물지 않은 상처에 미리 바르는 흉터 연고가 나오긴 했지만, 전문적인 드레싱으로 상처를 치료하고 아물자마자 전문 흉터 제품을 적용해 흉을 최소화하도록 하는 것을 추천한다. 일반적인 상처는 대개 2주 이내에 피부 재생을 통해 아물게 되고 그 후 장기간 리모델링 과정을 통해 흉이 안정화된다. 따라서 전문적인 드레싱으로 빠른 시간 내에 상처가 치료되도록 하고 빠른 시간에 흉터 관리를 시작하는 게 좋다.

 

나이가 들수록 상처 치료가 늦어진다?

나이가 많더라도 당뇨나 혈액질환 등 상처 치료에 문제가 되는 기저질환이 없는 건강한 신체라면 상처 치료의 기간은 큰 차이가 없다. 그러나 나이가 많은 경우 피부가 얇아져 있고 탄력이 떨어져 있어 같은 자극에도 더 심한 상처가 날 수 있을 뿐만 아니라고 더 쉽게 상처를 입게 된다. 따라서 나이가 많은 환자의 상처일수록 더 조심스럽게 다뤄야 한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924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대세충, 코로나19 사태와 4.15선거 입장 발표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5:08
공지

<영상> 대전. 세종. 충청기독교총연합회(대세충) 4.15총선, 코로나19 성명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3:35
공지

<영상> 모르면 빠지는 길거리 이단 분별법 / 양기모의 굿처치뉴스 특집

굿처치뉴스2020년 4월 8일
공지

대전 중구 목사·장로, 이은권 후보와 함께 위기에 처한 나라와 교회 위해기도

굿처치뉴스2020년 4월 8일
공지

<영상> 양기모 목사의 굿처치뉴스 제90회

굿처치뉴스2020년 4월 7일
공지

<영상> 굿처치뉴스 노래 [챤양 이연희 전도사]

굿처치뉴스2020년 4월 5일
공지

<영상> 장경동 목사, 계룡시 명동막국수 조선옥 씨 가정 전도장면 

굿처치뉴스2020년 4월 4일
공지

2020 부활절 메시지 <한국교회 연합>

굿처치뉴스2020년 4월 4일
공지

기호 19번 기독자유통일당 찍어...빛과 진리가 필요한 국회에 제대로 된 그리스도인 보내자

굿처치뉴스2020년 4월 2일
공지

총리는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사과하라. <한교총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5일
공지

한국교회에 대해 억압과 위협을 당장 중단하라 <한교연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5일
공지

문재인 정부의 기독교 예배중지 행정 조치에 대하여 <박승학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4일
932

정세균 총리를 비롯한 문재인 정권 고위 인사들의 경쟁적인 대전 방문,  관권선거 냄새가..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10:30
931

4.15 총선을 위한 공동기도문/세 계성시화운동본부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9:57
930

<영상> 대전. 세종. 충청기독교총연합회(대세충) 4.15총선, 코로나19 성명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3:35
929

반칙과 특권왕 후보 황운하를 구하기 위해 이제 총리까지 나서 선거운동 하나<성명>

굿처치뉴스2020년 4월 8일
928

[건강칼럼] 돌연사 위험 부정맥  맥박 수 체크하는 습관이 도움  

굿처치뉴스2020년 4월 7일
927

2020년 한국교회총연합 부활절 메시지 <한국교회총연합> 

굿처치뉴스2020년 4월 6일
926

국회의 병리현상 진단과 21대 총선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4월 6일
925

2020 부활절 메시지 <한국교회 연합>

굿처치뉴스2020년 4월 4일
924

나의 마지막을 생각하며!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4월 3일
923

드디어 청와대 하명수사 관련한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황운하 후보는..[미통당 성명]

굿처치뉴스2020년 4월 1일
922

국민을 지키겠다는 진정성으로 평가받겠다. 야합하는 정당은 반드시 심판 [더불어민주당 논평]

굿처치뉴스2020년 4월 1일
921

나눔으로 위기를 극복하자 <이홍기 컬럼>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8일
920

대전시의회 김종천 의장 개회사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7일
919

문재인 정권의 종교탄압 행위와 불의에 대한 무관심과 방조 <박승학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6일
918

디지털 성 착취를 만든 것은 '악마'가 아닌 '강간문화'였다 [한국YWCA입장문]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6일
917

수면 무호흡증 [건강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6일
916

민주당 후보들의 실정법 위반 혐의에 대해 철도당국은 철저히 조사하라.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6일
915

총리는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사과하라. <한교총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5일
914

한국교회에 대해 억압과 위협을 당장 중단하라 <한교연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5일
913

문재인 정부의 기독교 예배중지 행정 조치에 대하여 <박승학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3월 24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