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칼럼> 말(語)의 위력(威力)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의 위력(威力)


  이홍기 목사(주필. 좋은교회 원로)

 

죽고 사는 것이 혀의 힘에 달렸나니 (18:21)

성경은 인생의 생사화복이 혀에 달려 있다고 말한다. 하나님은 우리가 하는 말을 듣고 그대로 응답하시기 때문이다.

 

이스라엘백성들이 광야생활을 거위 마칠 무렵, 12명의 정찰대가 목적지 가나안땅(지금의 이스라엘)을 정탐하고 돌아와서 결과를 보고하였다. 그중 2명은 밥 사상을 가졌고 10명은 메뚜기 사상을 가졌다.

 

즉 갈렙과 여호수아는 적들이 우리의 밥이다충분히 들어 갈수 있다고 주장한 반면에 나머지 10명은 우리는 그들에 비하면 메뚜기 같다그러므로 들어 갈수 없다고 주장 하였다.

 

하나님은 그들이 말한 대로 갈렙과 여호수아는 가나안에 들어가서 땅을 밥 먹듯이 차지하게 하였고 나머지 10명과 그에 동조한 사람들은 광야에서 메뚜기처럼 죽게 하였다.

 

성경은 말의 위력에 대해 세 가지 비유로 말씀하고 있다.

첫째, 말하는 혀가 곧 인생의 방향을 결정하는 키(Key).

배의 뒤에 달린 작은 키가 큰 배의 방향을 잡아가듯, 세치도 안 된 혀가 인생을 이끌어 간다는 것이다. (3:4)

 

둘째, 말은 불과 같다. 작은 담배꽁초가 큰 산을 태우듯이 말을 잘못하면 그 말이 불이되어 인생의 수레바퀴를 태운다는 것이다.(3:6)

 

셋째, 악한 말이 지옥을 끌어들인다.(3:)

악한 말은 지옥불과 같은 파괴력을 가져온다. 그래서 칼로 입은 상처는 치료하면 낫지만, 말로 받은 상처는 치료가 되지 않아 일평생 마음에 품고 살아가게 된다.

 

좋은 말은 천국을 가져온다.


사람은 언제부터 행복 할가요? 란 물음에 링컨대통령은 내가 행복하다고 말하는 순간부터라고 말했다.

 

나의 인생은 내가 말하는 대로 된다고 한다. 내가 말하면 말하는 대로 자의식이 보이지 않게 작동하여, 내가 노력하는 대로 된다. 이를 피그말리온(Pigmalidn) 현상이라고 한다.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왕이 상아로 만든 여신상을 사랑하여 생명을 불어넣어 아내로 삼아 딸을 낳다_기적)

 

미국의 유명한 강연자 지글러 박사가 어느 날 뉴욕지하철을 타려고 급히 내려갔다. 연필을 든거지가 다가 와서 “1달러만 주세요.”


지글러 박사는 시간이 급하여 1달러를 던져주고 뛰어갔다. 가다가 문득 느낌이 와서 되돌아와 “1달러짜리 연필을 주시오


연필을 건네받은 지글러 박사는 당신은 돈을 받고 나에게 연필을 팔았으니 당신도 사업가요 이 말을 명심하시오거지는 황당했다.

그러나 곰곰이 생각하면서 그래! 나도 돈 받고 연필을 팔았으니 나도 사업가다.”

 

그 시간부터 거지의 자화상이 변하고, 새로운 인생도전이 시작됐다

훗날 사업에 성공한 그는 지글러 박사를 찾아와 말했다. “박사님! 박사님의 말 한마디가 저를 이렇게 변화시켰습니다.”

이 거지에게 피그말리온 현상이 일어난 것이다.

 

우리속담에 말 한마디가 천 냥 빚을 값는다”. 반대로 세치 혀가 사람 잡는다라는 말도 있다. 비록 한 마디 말일지라도 어떻게 상대방에게 말 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천 냥 지차다.

 

어떤 의도로 말했던지 굳이 따져볼 필요 없이 입 밖으로 새어 나오는 순간, 천 냥 빚을 갚을 수도 있고 원수로 지낼 수도 있다.

 

최근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앞 뒤 가리지 않고 툭툭 던지는 말은 언제나 논란거리다. “한국이 미국을 심하게 벗겨먹는 착취국이라 했다.


속된말로 어이없고 우정에 금가는 소리다. 한미 관계는 피로 맺어진 혈맹관계다. 그런 혈맹이 최근 들어 트럼프의 잇단 막말로 한미관계는 거래관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처럼 비친다.

 

더욱이 한국은 문재인정부가 들어 선후, 일부 반미세력이 미 대사관을 난입하는 등, 설치고 있는데, 트럼프대통령이 이런 말을 자꾸 반복한다면 한국 보수진영의 입지가 좁아 질 수밖에 없다.

 

한마디 말로 천 냥 빚을 못 갚더라도 상대방의 입장정도는 헤아릴 줄 알아야한다.

 

말은 씨앗이다.


일단 발설되면 씨가 뿌려져서 좋든 나쁘든 열매를 맺게 된다. 나는 말하고 잊어버릴 수 있지만, 누구에겐가 했던 말은 그 사람 마음에 심어져 열매를 맺는다. 그래서 말 할 때는 내 자유지만 말을 내뱉은 다음에는 자유가 없어진다.

 

그러므로 말 할 때는 다음과 같은 황금 율을 지켜야한다.

첫째, 내가 하는 말이 사실인가?

 

둘째, 지금 당장 해야 할 말인가? 사실일지라도 지금 할 말이 있고 해서는 안 될 말이 있다. 경우에 합당한 말은 은쟁반위에 금 사과를 올려놓은 것과 같이 아름답다고 하였다.

 

셋째, 사랑을 가지고 하는 말인가?

말에는 살리는 말과 죽이는 말이 있다. 예수사랑으로 생명을 살리는 말을하자.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985
994

4,15 부정선거 여부와 스포츠 비디오 판독 [박승학 칼럼]

굿처치뉴스4시간전
993

<건강칼럼> 갑상선 결절, 꼭 수술로 제거해야 하나?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9:08
992

재개발을 구실로 교회를 강제 철거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7월 2일
991

한국교회에 드리는 호소문 [한교연]

굿처치뉴스2020년 6월 30일
990

홍콩의 보안법과 미래 [이정훈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6월 30일
989

코로나19 확산 시국에 요란한 술자리 회식 가진 민주당 인사들은 제정신인가?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6월 28일
987

공원 녹지 공간을 개방해 주세요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6월 27일
986

[건강칼럼] 재골절 위험 높은 노인성 골절, 골다공증 관리 중요

굿처치뉴스2020년 6월 26일
985

삶을 변화시키는 3초의 비밀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6월 22일
984

<영상인사> 정영제 안수집사 참빛교회 장로임직 감사인사

굿처치뉴스2020년 6월 22일
983

6.25 70주년 한국교회총연합 성명서, 어떤 상황에도 평화로 가는 대로를 닦자

굿처치뉴스2020년 6월 17일
982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7500만 민족의 염원인 한반도 평화에 대한 명백한 도발이다.<성

굿처치뉴스2020년 6월 17일
981

<건강칼럼> 당뇨 환자 건강한 여름나기 맨발은 ‘위험천만’ [장이선 교수]

굿처치뉴스2020년 6월 16일
980

취미 생활을 합시다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6월 15일
979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 보문산 관광여행지로 개발

굿처치뉴스2020년 6월 15일
978

꽃보다 열매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6월 13일
977

방황하지 맙시다.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6월 10일
976

<논평> “행정수도 완성·국가균형발전 앞장 기대”

굿처치뉴스2020년 6월 7일
975

쉬운 길보다 바른길을 택하라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6월 5일
974

수도권 일부 교회 목회자 코로나19 확진에 대한 한국교회연합의 입장 <성명서>

굿처치뉴스2020년 6월 4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