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하여  인구정책이 필요합니다” [우애자 의원]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자유한국당 비례대표 우 애 자 의원입니다.

존경하는 김종천 의장님과 선배동료의원 여러분!

허태정 시장님과 설동호 교육감님을 비롯한 공직자 여러분!


저는 오늘 우리 대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초저출생 고령사회에 따른 인구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그 대안을 제시하기 위하여 이 자리에 섰습니다.과거 어려웠던 시기, 우리 민족은 수많은 어려움도 참고 견디며, 자식과 가정을 위하여 열심히 일하였습니다. 또한 고향과 나라, 민족을 지키며 고도성장을 이뤄냈습니다.

 

그 시절 정부는 하나씩만 낳아도 삼천리는 초만원’, ‘아들, 딸 구별 말고 하나만 낳아 잘 기르자라는 표어 등을 통해 산아제한정책을 펼쳤습니다. 1981년 약 86만 명이었던 출생아 수는 1985년에는 약 65만 명 수준으로 떨어졌고, 당시 펼쳐진 인구정책은 현재 주 임신 연령층의 감소 등을 야기하며, 우리 사회의 인구절벽’, ‘인구붕괴의 원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고용정보원이 올해 발표한 한국의 지방소멸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228개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89개가 소멸 위기에 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5, 교육부는 소규모학교의 통폐합을 권고하기도 했습니다. 이 기준에 따르면 도시 지역의 240명 이하 초등학교와 300명 이하의 중학교는 통폐합 대상에 해당되어, 대전에서는 서구 평촌동에 위치한 기성초등학교 길헌분교의 존폐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또한 한 여성이 가임기간에 낳을 것으로 기대하는 평균 출생아수를 말하는 합계출산율이 대전시의 경우 전국 평균인 0.98명에도 못 미치는 0.95명이라는 충격적인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대전의 인구는 2013154만 명을 정점으로, 지난해 2150만 명의 벽이 허물어졌습니다. 올해 9월 인구는 147만 명으로 그 감소세가 뚜렷합니다. 또한 대전세종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세종특별자치시가 출범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대전시에서 세종시로 이주한 인원은 약 7만 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우리 대전시는 그저 방관만 하였던 것은 아닌지 의문스럽습니다. 이에 저는 우리 대전시의 인구정책에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때임을 말씀드리며, 대전시가 더 나은 인구정책을 펼치기를 제안합니다.

 

첫째, 대전시의 인구정책과 관련한 여러 분야에서 실현가능한 정책 마련을 위하여, 인구정책과 관련한 전문 TF팀 구성을 제안합니다. 여기에는 공무원은 물론이며, 교육계, 시민단체 등 다양한 현장 중심의 전문가의 참여가 필요합니다.

 

둘째, 인구교육의 필요성에 대하여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우리 대전시에서는 지난해 총 76회의 인구교육을 실시했습니다. 그러나 이는 너무나 부족합니다. 유아에서 성인에 이르기까지 전 연령층을 대상으로 인구교육을 실시해, 결혼과 출산 등의 인식 개선으로 초저출생 고령사회의 문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가정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야 합니다. 다자녀 가족, 다문화 가족, 한 부모 가족 등 다양한 형태의 가족과 아이를 낳고 싶어도 낳지 못하는 난임 가족에 대한 지원을 늘리고 제도적인 뒷받침을 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말씀드린 세 가지 대안으로 현재 야기된 초저출생 고령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그럼에도 이러한 노력을 시작으로 하여 더욱 적절한 정책이 나와야 할 시점이라 생각합니다.

 

우리 대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시민의 행복한 삶을 위해, 시장님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께 인구정책에 대한 더 많은 관심과 적절한 정책 마련을 부탁드립니다.

이상 5분 자유발언을 마칩니다. 고맙습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966
974

수도권 일부 교회 목회자 코로나19 확진에 대한 한국교회연합의 입장 <성명서>

굿처치뉴스어제 오전 09:31
973

<긴급>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성명  

굿처치뉴스2020년 6월 2일
972

[건강칼럼] 살짝 부딪혔는데…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조원경 교수]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7일
971

습관의 위력(威力)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6일
970

참고 견디는 것은 ‘사랑’을 기다리기 때문이다.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3일
969

[세종시 논평] 박병석 의원 국회의장 확정 환영 국회 세종의사당 실현 앞장 기대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1일
968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등교 수업 관련 담화문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0일
967

[논평] 박병석 국회의장 사실상 확정, 대전 시민 준엄한 선택에 따른 결과…지역 현안 해결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0일
966

모든 국민의 노력으로 코로나19'를 이겨냅시다!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5월 20일
965

실패로 드러난 낡은 이념으로 기독교적 가치 끈질기게 공격[박광서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9일
964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하면서 [한교총]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8일
963

‘쌀(米)’과 ‘보리(麥)’에게 배운다 [조윤찬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7일
962

스승의 날의 슬픈 교실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6일
961

이정표(里程標) 없는 통합당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5일
960

몸 상태의 지표가 되는 ‘혈압’  가정혈압관리의 중요성 [건강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3일
959

  <취임사> 제70대 대전기독교연합회 회장 조상용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1일
958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바로 가정’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1일
957

최악의 조건에서 최고가 된 영웅 <이홍기 칼럼>  

굿처치뉴스2020년 5월 10일
956

<건강칼럼> 소아사시, 치료 늦어지면 약시 유발

굿처치뉴스2020년 5월 8일
955

<건강칼럼> 경도인지장애 환자 10~15%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

굿처치뉴스2020년 5월 7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