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칼럼> 돈과 행복의 함수관계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돈과 행복의 함수관계

 


이홍기 목사(주필좋은교회 원로)

 

철학가 아리스토텔레스는 행복이란 완전한 덕과 일치하는 영혼의 활동이다. 따라서 인간은 그의 탁월한 자질을 실현함으로서 가장 높은 수준의 행복을 얻는다.” 라고 말 하였다.


이 말을 놓고 보면 돈과 행복은 전혀 무관한 것처럼 느껴진다. 그래서인지 어느 신문기자가 돈과 행복의 관계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털어 놓았다.

 

흔히들 돈과 행복은 무관하다고 말하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지 않는다. 돈이 행복의 기본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돈이 행복을 좌우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속마음은 숨기고 허세를 부리는 거짓 말 쟁이라고 감히 말하고 싶다. 그런 사람들은 가난한 삶을 한 번도 살아보지 않아 공감능력이 떨어지기 때문 이라고 본다.“

 

필자도 어느 정도 공감한다. 돈이 행복의 충분조건은 못되지만 필요조건은 된다고 생각한다.

돈이 많다고 해서 반드시 행복한 것은 아니지만 돈이 있으면 건강을 유지할 수 있고 충분한 여가와 휴식을 즐기고 자아를 실현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돈이 어느 정도 있어야 행복의 문턱에 이를 수 있을까?

사람마다 삶의 방식에 따라 다르겠지만 백세를 살아보니의 저자 김형석 교수님에 의하면, 부모에게 효도하고 자녀교육을 할 정도의 재산은 있어야한다고 말한다. 혹자는 교육도 교육하기 나름이라고 말하겠지만 보통사람들의 삶, 즉 평균적인 삶을 말한다.

 

필자가 전에 어느 교회에 있을 때, 교회에서 담임목사께 고급승용차를 사 주려고 하니까, 목사님 말이 목회자는 사치스러워도 안 되고 너무 가난해도 덕이 안 되니 중간에 해당되는 차를 사 달라고 하는 말을 듣고 감동을 받은 적이 있다.

 

성경에 이런 말씀이 있다.

“~나를 가난하게도 마옵시고 부하게도 마옵시고 오직 필요한 양식으로 나를 먹이소서. 내가 배불러서 하나님을 모른다. 여호와가 누구냐 할 가하오며 혹 내가 가난하여 도둑질하고 하나님의 이름을 모른다고 욕되게 할 가 두려워 함 이니라.”(30:8~9)

 

필요한 만큼만 물질 을 달라는 기도다.

 

미국의 경제학자 리처드 이스털린은 수익이 일정수준까지 올라 기본적인 욕구가 충족된 후에는 수익이 증가한다 하여 행복지수가 더 올라 가지 않는다는 점을 발견 하였다. 즉 일정한 소득수준이 넘으면 돈과 행복은 비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돈을 멋있게 쓰면 행복이 핵반응을 일으킨다.

미국의 소피아라는 여성은 200달러짜리 복권에 당첨됐는데 마침 길에서 노숙자를 만나 그를 카페에 데러가 커피를 사주고 나머지 돈으로 숙박비를 지불해 주었다. 그런 후 노숙자와 함께 사진을 찍어 SNS에 올려 도움을 호소했다. 그걸 보고 한 이발사가 찾아와 무료로 이발을 해 주었다. 한 여학생은 발렌타인데이 카드를 전하며 그 안에 온정을 담았다. 이렇게 시작된 모금이 13800달러에 달했다. 200달러의 700배다.

 

일생에서 가장 큰 수익을 남기는 방법은 바로 어려운 이웃을 위한 배려와 사랑이다. 이것이 동네 우물 같은 행복이다.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돈을 많이 가졌음에도 더 많은 돈을 바란다면 행복감을 느끼지 못한다. 내가 가진 것을 남과비교 한다면 한도 끝도 없다.


사촌이 논사면 배 아픈 심보를 가지면 행복은 영영 붙들기 어렵다.

작은 것에 감사하고 매사에 만족하며 범사에 감사하는 마음이 중요하다.

 

돈을 사랑하지 말고 지배하라.

돈을 사랑함이 일만 악의 뿌리가 되나니~(딤전6:10)

돈을 사람보다 더 사랑하면 눈이 멀게 되고 양심이 화인(火印)맞아 인면수심(人面獸心)이 된다.

 

얼마 전에 전주에서는 돈 때문에 형이 동생을 칼로 찔러 죽였다. 현장에는 8살 먹은 어린조카도 있었다니 이 얼마나 참혹한 일인가? 돈은 벌어서 남 주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살면 행복이 따라오지만 나 혼자만 잘 살아보겠다고 탐욕을 부리면 행복은 날 잡아라하고 멀리 달아난다.


국부론의 저자 애덤 스미스가 행복의 조건으로 건강, 빚 없음 ,깨끗한 양심등 세 가지를 적시했다. 그렇다, 빚진 것 없고, 삼시세끼 밥 먹고, 양심대로 살면 그것이 바로 행복이 아니겠는가!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783
791

<박승학 칼럼>김삼환  목사님! 대형교회 목사님들이 나서라.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14일
790

<이홍기 칼럼> 자유한국당을 응원하는 쓴 소리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14일
789

‘돈에 대한 지혜’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14일
788

예수 그리스도 [조윤찬]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11일
787

<이홍기 칼럼> 말(語)의 위력(威力)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9일
786

벌써 가을이 떠나가네요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9일
785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의 비겁한 행위에 대한 소견 <박승학 칼럼>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7일
784

<건강칼럼> 독감 예방접종을 매년 해야 하는 이유? [한승범 교수]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6일
783

“대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하여  인구정책이 필요합니다” [우애자 의원]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5일
782

<이홍기 칼럼>인사 잘하기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5일
781

<서한문>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4일
780

<김용복 칼럼> 박용갑 중구청장이 강한 리더로 자리매김한 이유?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3일
779

<이홍기 칼럼> 고사성어로 통해서 본 문재인 대통령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2일
778

두고두고 다툼의 여지를 남겨서는 안 된다. [홍성식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1일
777

'대전 맨' 떠난 대전시, '소통 부재'로 삐걱 삐걱 [조윤찬 국장]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9일
776

문창극 장로, ‘어둠의 세력과의 가치전쟁’ 10월 25일 ‘광화문 집회 연설문’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8일
775

<이홍기 칼럼> 신앙인의 아름다운 마음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8일
774

<건강칼럼> 고혈압 약은 왜 평생 먹어야 할까?…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8일
773

<논평> ‘대전 지역인재 의무 채용 담은 개정법안의 국회 법사위 통과를 환영 한다’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5일
772

전쟁통도 아닌데 인육(人肉) 먹는 북한 사람들… [박승학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5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