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 [이홍기 목사]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시선(視線)


  이홍기 목사(좋은교회 원로칼럼리스트)

 

시선이란 눈이 가는 길과, 눈의 방향이다. 사물을 보면 생각이 떠오르고 생각은 감정을 자극하여 행동을 일으킨다. 시선에는 신비한 힘이 있어 삶의 방향을 결정한다. 무엇을 보고 누구를 보며 어디를 바라보느냐에 따라 인생이 달라진다.

 

하나님은 아담과 하와에게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 말라, 먹는 날에는 반드시 죽으리라고 말씀하셨는데, 하와가 선악과를 바라보았다. 보는 순간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고, 탐스럽기도 하여 시선을 고정시키고 있는데 마귀가 유혹하니까 자신도 따먹고 남편에게도 주었다. 그 결과 에덴에서 쫒겨나고 인류에게 죄를 물려주었다. 따라서 시선은 무엇을 보고 행동하느냐에 따라서 낙원과 지옥의 갈림길이 된다.

 

하나님의 시선

 

하나님의 시선은 항상 아름다운 쪽을 향 하였다.천지창조 하실 때 진()()()하게 창조 하셨기에 하루가 지날 때 마다 보시기에 좋았더라하였다. 특히 모든 것을 지으신 후에는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하였다.(1:31)


하나님의 시선에는 생명이 있고 사랑이 담겨있다. 그러므로 행복한 삶을 살려면 하나님의 눈으로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을 바라보라.


하나님의 진미한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면 인생이 달라질 것이다.

 

예수님의 시선, 예수님의 시선은 늘 불쌍한 사람을 바라보았다.


하루는 나인성이란 동네를 지나가는데 초상이 났다. 죽은 사람은 과부의 외아들 청년 이었다. 예수님은 과부를 보고 불쌍히 여기사울지 말라하시고 관()옆에 가서 청년아 내가 네게 말 하노니 일어나라하시매 청년이 살아났다. 당시는 농경사회라 과부는 혼자 살아 갈수가 없었다. 그래서 과부를 불쌍히 여겨 아들을 살려 주었던 것이다.


예수님의 정체성은 사랑이다.

 

통계에 의하면 2017년 우리나라 자살자 수는 12463명으로 하루 평균 34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자살시도자들의 말에 의하면 사랑의 시선으로 자신을 바라봐주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다고 호소한다. 사랑의 시선은 꺼져가는 심지를 돋우어주는 생명의 손길이다. 예수님과 같이 불쌍한 이웃에게 사랑의 시선을 보낸다면 잃었던 낙원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 예수님의 눈으로 이웃을 바라보자.

 

자신을 바라보는 시선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하신 말씀이다.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고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7:4)

 

남을 비판하려면 먼저 나의 눈 속에 있는 들보(큰결점)부터 제거하고 밝은 눈으로 남의 결점을 보라는 뜻으로, 남을 비판할 경우 먼저 나 자신이 과연 그런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 성찰해 보라는 교훈이다.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이 말씀을 가르친 동기는 당시 이스라엘 지도자들 중에는 말과행동이 일치 하지 않는 위선자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요즘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애기들이 전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조후보자는 평소 대학생들로부터 존경받는 스승이요 지성인 이었다.그런데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대들보가 셀 수없이 쏟아졌다.

 

대학생들은 배신감과 허탈감에서 촛불을 들었다. 키르케고르는현재 우리의 위치를 알고자 한다면 지금껏 걸어온 길을 돌아보라하였고, 성 어거스틴은 참회록을 통해 자신을 드러냈다.

우리는 날마다 자신을 보면서 눈 속에 들어있는 들보를 제거 해야한다.

 

지구촌을 바라보는 시선

1957년 노벨상수상자 중엔 두 명의 알베르트가 있었다.

노벨평화상을 받은 알베르트 슈바이처와, 노벨문학상을 받은 알베르트 카뮈였다. 상금은 10만 달러로 카뮈는 파리근교에 성 같은 별장을사고 자동차를 샀다. 슈바이처는 아프리카 가봉 랑바레나에 병원을 세웠다.

 

어느 날 카뮈는 자신의 차를 타고 별장으로 가다가 교통사고로 생을 마감했다. 그러나 슈바이처가 세운 병원은 지금도 사람을 살리는 일에 쓰임을 받고 있다. 지금의 세상은 각자도생과 민족주의로 향해 가고 있다. 우려스럽다. 슈바이처와 같이 지구촌을 한 가족으로 바라보는 시선을 가져야한다.

 

스마트폰 플레이스토어에서 굿처치뉴스 어플을 다운로드 받으시면 교계뉴스와 일반뉴스를 신속하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786
794

[논평,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2022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대전 개최를 시민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9:21
793

<한국교회연합 성명서> 탈북 선원의 비인도적 강제 북송을 강력히 규탄한다.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7:03
792

자신 있게 말하기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16일
791

<박승학 칼럼>김삼환  목사님! 대형교회 목사님들이 나서라.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14일
790

<이홍기 칼럼> 자유한국당을 응원하는 쓴 소리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14일
789

‘돈에 대한 지혜’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14일
788

예수 그리스도 [조윤찬]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11일
787

<이홍기 칼럼> 말(語)의 위력(威力)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9일
786

벌써 가을이 떠나가네요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9일
785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의 비겁한 행위에 대한 소견 <박승학 칼럼>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7일
784

<건강칼럼> 독감 예방접종을 매년 해야 하는 이유? [한승범 교수]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6일
783

“대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하여  인구정책이 필요합니다” [우애자 의원]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5일
782

<이홍기 칼럼>인사 잘하기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5일
781

<서한문>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4일
780

<김용복 칼럼> 박용갑 중구청장이 강한 리더로 자리매김한 이유?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3일
779

<이홍기 칼럼> 고사성어로 통해서 본 문재인 대통령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2일
778

두고두고 다툼의 여지를 남겨서는 안 된다. [홍성식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1월 1일
777

'대전 맨' 떠난 대전시, '소통 부재'로 삐걱 삐걱 [조윤찬 국장]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9일
776

문창극 장로, ‘어둠의 세력과의 가치전쟁’ 10월 25일 ‘광화문 집회 연설문’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8일
775

<이홍기 칼럼> 신앙인의 아름다운 마음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8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