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광복 74주년 성명서> 아직 이루지 못한 광복을 완성하라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한교총 광복 74주년 성명서> 아직 이루지 못한 광복을 완성하라

  

<한국교회총연합>201988() 한교총회의실에서 광복 74주년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성복 대표회장이 낭독한 성명서 전문은 다음과 같다


<한교총 광복 74주년 성명서> 아직 이루지 못한 광복을 완성하라

  

역사의 주인이신 하나님께서 한반도를 무력으로 점령하고 민족 말살을 꾀한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우리 민족을 해방시켜 주신지 74주년이 되는 광복절이다. 그러나 해방의 기쁨도 잠시 국토의 분단과 동족상잔의 전쟁으로 민족이 분열된 채 우리의 완전한 주권 회복과 광복은 아직 완전하게 이루지 못하고 있다. 이제라도 우리는 일제 식민지 잔재와 민족분단, 전쟁으로 얼룩진 20세기의 아픔을 극복하고, 자유와 평화를 바탕으로 하나님의 공의가 실현되는 진정한 광복의 풍요와 번영의 나라를 위해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


우리는 3.1 독립운동 100주년이자 광복 74주년을 맞이한 지금, 아베 정부는 전쟁할 수 있는 보통국가를 명분으로 헌법 개정을 도모하고 있고, 일본 극우파 또한 혐한 분위기를 계속 고조시키고 있다. 이는 평화적 선린외교의 길을 버리고 제국주의적 침략의식의 길을 택한 것이기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러한 일본의 행태는 대한민국을 비롯한 이웃 국가들에게도 가슴 깊이 묻어둔 상처를 다시 건드리고, 분노와 불신과 대결을 유발시키는 제국주의의 유산임을 지적한다.


우리는 과거 일본제국주의의 침략과 찬탈을 기억한다. 과거를 반복하듯 자행된 일본의 경제 도발을 계기로 더욱 마음을 가다듬고 완전한 독립과 광복의 길로 달려가야 한다. 도덕과 상식이 통하고, 정의가 구현되며 인권이 보장되는 건강한 미래를 위해 더욱 매진해야 한다. 특히, 우리의 다음세대가 건강한 가정에서 자라나 새 시대의 주인이 되고, 복음 안에서 남북이 통일되어 세계 만민에게 하나님을 경외하는 선교강국이 되도록, 한국교회가 분발할 것을 다짐하면서 다음과 같이 성명한다.

 

1. 일본 아베 정부는 자국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제국주의적 행태를 버리고, 이웃 국가와 평화롭게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며 함께 발전하는 길로 나아가기 바란다. 독일이 보여준 것처럼, 20세기 인류가 겪은 전쟁의 참화를 되풀이하지 않고, 화해와 용서, 상호 협력을 통해 함께 평화 공존의 미래를 열어가기 바란다. 일본은 과거에 저지른 잘못들을 진심으로 인정 사과하고, 동아시아 주변국과 용서와 화해의 길을 택하기를 바라며, 다시는 이웃 국가와 평화를 해치는 군국주의 망상을 꿈꾸거나 시도하지 않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2. 한국 정부는 과거 일본에 의해 촉발된 민족의 아픈 상처를 조속히 치유하고 회복시키를 위하여 노력하며, 작금의 악화된 한일관계가 외교를 통해 공동의 평화를 얻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 내적으로는 한일관계를 특정 집단의 이해를 위해 이용하지 말고, 민족과 국민의 역량을 다시 하나로 모아 산업부흥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특히 한일관계의 악화된 정서에 편승해 이념과 정략에 따라 편을 나누는 일이나, 정책적 실수를 덮고 전가하려는 소심함을 내려놓고, 보다 대승적 자세로 폭넓은 대화를 통해 국론을 통합하고, 광복을 완성하여 국가 부흥의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

 

3. 국내 기업들은 정부의 지원과 국민들의 지지로 일군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말고,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여 산업 광복의 기쁨을 국민들과 공유하기 바란다. 눈앞의 작은 이익을 위하여 기술 독립을 이루지 못한 과거의 경영방식에서 벗어나, 기초과학과 소재산업 개발에 매진하기 바란다. 대기업은 중소기업의 기술발전을 위한 여건을 마련하여 상생 구조를 강화하고, 강소기업 육성을 통해 산업 광복과 기술 강국을 선도하기 바란다.

 

4. 시민사회는 일본 및 동아시아 시민사회와 적극 대화하고 연대하여 문제 해결에 앞장서길 바란다. 재일동포나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일본인들 모두가 위협을 당하지 않고 일상의 평화를 누리도록 섬세하게 배려하기 바란다. 우리가 이룬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의 발전을 바탕으로 정의공존화해로 광복을 완성하는데 앞장서 주기 바란다.

 

5. 한국교회는 원수를 사랑하라는 말씀에 따라 기도하며 화평을 이루는 사도의 역할을 감당할 것이다. 목숨 걸고 일제에 항거하며 순교의 제물이 된 신앙 선조들과, 조국 광복을 위해 헌신한 신앙 선배들의 정신을 따라 나라와 민족을 평화와 부흥을 위해 헌신할 것이다. ‘선으로 악을 이기라는 말씀에 의지하여 동아시아 복음화에 주력하며, 한반도의 평화적 통일을 위하여 더욱더 노력할 것이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화해와 치유, 평화와 공존을 위해 한국교회는 더욱 기도하며, 힘써 나갈 것이다. [편집=이연희 기자]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761
769

<김용복 칼럼> 풀뿔리 목민관 대전 중구청장 박용갑을 응원한다.

굿처치뉴스1시간전
768

<이홍기 칼럼> 돈과 행복의 함수관계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8일
767

[문희봉 칼럼] 열정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8일
766

‘난봉(難捧)꾼’의 감사헌금 [이홍기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5일
765

‘신약 성서에 대한 개략적 고찰’ [송기범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5일
764

<성명서> 국회는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3 차별금지사유 중 ‘성적지향’을 삭제 개정하라!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4일
763

접붙임 [이홍기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3일
762

장종태 청장이 이끄는 행복한 서구 [김용복 칼럼]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3일
761

인구증가 구국선언문 낭독 33편영상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2일
760

시월 찬가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2일
759

[건강칼럼] 환절기 조심해야 할 ‘뇌졸중’, 전조증상 기억 하세요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0일
758

조국(曹國)이 뭐 길래  [이홍기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7일
757

인구증가 정책방송 [김용복 작가]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3일
756

리더십의 환경변화 [이홍기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3일
755

<건강칼럼> 양치질 ‘333법칙’, 오히려 치아가 상할 수 있다?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일
754

시국기도회 성명서  [권태진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일
753

<건강칼럼> 콘택트렌즈를 오래 끼면 안검하수가 생긴다? [조원경 교수]  

굿처치뉴스2019년 9월 30일
752

<인구방송 2편> 양기모 목사의 인구정책 제안

굿처치뉴스2019년 9월 29일
751

강태공을 가정법원에 세운다면? 

굿처치뉴스2019년 9월 29일
750

니는 책을 연다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9월 28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