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아이 약 복용에 대한 오해와 진실’ [양은애 교수(대전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건강칼럼> ‘아이 약 복용에 대한 오해와 진실’ [양은애 교수(대전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아이가 아픈 것도 힘들지만 약을 먹이는 과정도 쉽지만은 않다. 아이 약 복용에 대한 오해와 진실에 대해 알아본다.

 

물약 먹일 때 피해야 할 자세가 있다?

아이이게 물약을 먹일 때 코를 잡거나 바닥에 눕히는 자세, 또 상체를 뒤로 젖혀 강제로 먹이는 자세는 흡인(chocking) 위험이 높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코를 잡은 상태에서 약을 주면 숨쉬기가 어려워져 약을 먹는 동시에 기도가 열릴 수 있다. 따라서 상체를 세우거나 목을 젖히지 않은 상태에서 상체를 뒤로 약간 기대게 한 다음 약을 조금씩 나눠주도록 한다. 다음 약을 주기 전에 입을 다물게 하고 아이가 약을 삼키게 해야 한다. 자꾸 뱉는다고 인두 뒤쪽으로 약을 무리하게 밀어 넣어도 흡인의 위험이 높아지니 주의해야 한다.

 

약을 먹고 토했다면 또 먹여야 한다?

약을 먹고 토하는 경우 다시 약을 먹여도 토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원인을 살펴봐야 한다. 영유아에서는 역류성 구토가 잦으므로 분유수유 후 30분 이내로 약을 억지로 먹일 경우 토할 경우가 많다. 해당 경우라면 분유수유 직전이나 분유수유와 동시에 약 섭취를 하는 것이 좋다. 구토 증세가 동반돼 있는 장염시 약을 먹고 토했다면 다시 먹이는 대신 다음 약 시간에 맞춰 복용토록 한다. 또한 아이들은 개인마다 특정 약에 대한 향이나 맛, 부작용 때문에 반복적으로 토할 수 있어 해당 약이 포함된 약이라면 다시 먹이지 말고 의사와 상의해 처방을 바꾸는 것이 좋다. 일부 약들(기관지 확장제, 1세대 항히스타민제재 등)은 과량 섭취시 부작용이 생길 수 있으므로 처방받을 때 의사와 상의하고 항생제, 심장약 등 아이 치료에 꼭 필요한 약이 아니라면 다음 약 시간에 맞춰 주도록 한다.

 

가루약 주스에 타서 먹여도 된다?

가루약은 목에 걸리지 않게 물이나 섞여 먹는 액체에 가능한 잘 녹여준다. 음식에 영향을 많이 받는 약들이 간혹 있으나 주로 소아들이 먹는 약들은 음식 동시 섭취에 따른 약 효과나 약동성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 따라서 가루약은 아이가 좋아하는 주스나 음식에 약을 섞여서 먹여도 된다. 다만 경우에 따라 한 번 먹는 분유양인 140~200cc 정도에 가루약을 다 섞여 먹이거나 과량의 주스나 음식에 소량의 가루약을 섞여 먹는 경우 음식에 대한 거부감이 커질 수 있다. 또 해당 음식을 다 먹지 못할 경우 약 또한 정량 섭취를 하지 못할 수 있으므로 적당량 섞여 먹이는 것이 좋다. 심한 쓴맛으로 인해 아이가 거부하는 특정 약을 기억해 뒀다가 가능한 아이에게 먹이기 좋은 약의 조합으로 처방받는 것도 방법이다.

 

가루약과 알약은 효과가 똑같다?

알약 중에는 가루로 갈았을 때 약 효과가 많이 떨어지는 약들이 있다. 따라서 집에서 임의로 알약을 가루로 만들지 말고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 후 알약을 가루로 갈아서 처방받아야 한다. 간혹 큰 아이에게서 항생제 종류의 큰 알약을 무리하게 먹다가 기도로 흡인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알약을 먹기 어려운 아이라면 알약을 피해야 한다. 비슷한 제재의 시럽약이 있다면 시럽약을, 캡슐약의 경우에는 캡슐 내의 가루를 시럽제재나 다른 음식에 섞여 먹일 수 있다.

 

타미플루는 독감 증상이 없어지면 끊어도 된다?

증상이 좋아지더라도 체내에 감염된 인플루엔자 증식을 충분히 억제하기 위해서는 5일간 약을 먹어야 된다. 또한 바이러스는 변이를 잘 일으키기 때문에 증식이 억제되는 것 같다가 약을 중단함으로써 체내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다시 증식하기 시작하면 내성균의 출현 가능성도 있어 타미플루를 복용하기 시작했다면 지침대로 5일간 약을 잘 복용해야 한다.

 

해열제 유효기한보다 보관 온도가 중요하다?

처방 없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 기밀용기에 포장된 해열제의 유통기한은 보통 1~2년으로 개봉하지 않았다면 유효기한까지 사용 가능하다. 개봉했다면 되도록 15~25도에 보관하며 여름인 경우 해당 온도보관이 어렵다면 7일 내로 상온 보관하고 폐기하거나 특별히 상온이 고온인 경우 냉장고에 보관해도 된다. 해열제의 경우 온도가 낮으면 용해도가 떨어져 침전물이 생기고 해열제 사용 전에 흔들어도 해열 성분들이 균일하게 녹지 않을 수 있어 원하는 용량을 정확하게 섭취하지 못할 수 있다. 따라서 서늘한 곳(15~25)에서 상온보관 하는 것이 가장 좋다. 병원에서 처방받아 시럽병으로 투약 받은 해열제는 약 1~2주간 이내로 사용하고 기밀용기로 구입해 개봉한 해열제는 약 4주간 이내로 사용할 것을 권장한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760
768

<이홍기 칼럼> 돈과 행복의 함수관계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08:04
767

[문희봉 칼럼] 열정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8일
766

‘난봉(難捧)꾼’의 감사헌금 [이홍기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5일
765

‘신약 성서에 대한 개략적 고찰’ [송기범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5일
764

<성명서> 국회는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3 차별금지사유 중 ‘성적지향’을 삭제 개정하라!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4일
763

접붙임 [이홍기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3일
762

장종태 청장이 이끄는 행복한 서구 [김용복 칼럼]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3일
761

인구증가 구국선언문 낭독 33편영상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2일
760

시월 찬가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2일
759

[건강칼럼] 환절기 조심해야 할 ‘뇌졸중’, 전조증상 기억 하세요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10일
758

조국(曹國)이 뭐 길래  [이홍기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7일
757

인구증가 정책방송 [김용복 작가]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3일
756

리더십의 환경변화 [이홍기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3일
755

<건강칼럼> 양치질 ‘333법칙’, 오히려 치아가 상할 수 있다?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일
754

시국기도회 성명서  [권태진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10월 2일
753

<건강칼럼> 콘택트렌즈를 오래 끼면 안검하수가 생긴다? [조원경 교수]  

굿처치뉴스2019년 9월 30일
752

<인구방송 2편> 양기모 목사의 인구정책 제안

굿처치뉴스2019년 9월 29일
751

강태공을 가정법원에 세운다면? 

굿처치뉴스2019년 9월 29일
750

니는 책을 연다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9월 28일
749

<인구방송> 인구정책 1순위 [양기모 대표]

굿처치뉴스2019년 9월 27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