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새해 실패 없는 겨울철 운동법 [노은중 부원장]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새해 실패 없는 겨울철 운동법

노은중 부원장(한국건강관리협회 대전충남지부 건강증진의원)

 


새해 결심 중 금연과 다이어트는 언제나 1~2위를 다툰다. 그런데 자칫 준비 없이 의욕만으로 무리하게 겨울 운동을 시작했다간, 낭패를 보기 쉽다.

 

겨울, 운동합시다!

.군고구마, 감귤, 곶감, 호빵, 구운 가래떡...겨울 하면 생각나는 것들이다. 차가운 기온과 변덕스런 날씨, 긴 밤 덕분에 밖으로 나가긴 싫고 온통 먹을거리 생각뿐이다. 당뇨 환자들에게 겨울은 특히 위험한 계절이다. 날씨 핑계로 걷기 운동, 등산 등 조금씩 유지하던 운동도 포기하고 몸이 원하는 대로 겨울을 나게 되면 십중팔구 뱃살만 늘고 당뇨 조절은 물 건너 가버린다. 한 해의 시작인 새해가 겨울의 한복판에 있는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

 

운동도 편식은 피해야

운동도 편식은 좋지 않다. 스트레칭, 유산소 운동, 그리고 근력운동(무산소 운동)을 운동의 삼종 세트라고 하는데 일반적으로는 1:6:3정도를 권한다. 만일 하루 한 시간정도의 시간을 낼 수 있다면 스트레칭 5, 유산소운동 40, 근력운동 15분 정도로 배분하면 되겠다. 유산소 운동(걷기, 조깅, 줄넘기, 자전거, 테니스, 수영, 에어로빅 등)을 시작하면 심폐기능이 좋아지면서 두 달 정도가 지나면 기운이 나고 생기가 증가함을 느끼게 된다. 무리하지만 않으면 부작용도 많지 않아 초보자가 시작하기에도 좋다. 이제 한 걸음 더 나아가 근력운동도 같이 시도해보자. 근력운동까지 같이 하게 되면 처음에는 몸이 뻐근하고 통증이 오지만 적응이 되면 활력의 정도가 한 단계 더 좋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무리한 근력 운동은 갑작스런 혈압 상승, 혈관 저항의 증가 등으로 심장에 부담을 과격하게 줄 수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유산소 운동으로 적응이 된 사람이 시도하는 것이 좋다.

 

겨울철, 어떤 운동이 좋을까?

연령과 신체 능력에 따라 권장되는 겨울 운동의 종류도 다를 수밖에 없다. 체력에 자신 있는 젊은이라면 스키나 보드, 빙벽 등반 등 겨울 스포츠가 제격이겠다. 평소 헬스장을 규칙적으로 다니거나 등산, 골프, 배드민턴, 탁구, 테니스 등을 즐기는 분이라면 하시던 대로 쭉 하시면 된다. 평소 숨쉬기 운동만으로 근근이 버티던 중년 이후의 보통 사람에게 맞는 운동방법에 집중해보려 한다. ‘스트레칭, 유산소 운동, 근력운동(무산소 운동)’삼종 세트 모두를 균형 있게 하려면 헬스클럽이 최적이다. 문제는 추운 날씨에 헬스클럽까지 가기가 싫다는 점이다. 오죽하면 헬스장에서 최고 인기 VIP고객은 연간 회원권 완납딱 두 번 오신 분`이라지 않는가? 필자의 지론은 운동은 편해야 한다는 것이다. 준비가 귀찮고 번거로우면 오래가기 어렵다. 해서 각자가 가장 오래 머무는 공간을 운동의 장소로 바꿔야 한다. 집에 오래 있는 주부라면 집안이 기초 체력을 기르는 장소여야 한다. 당장 헬스 자전거를 구입해 TV앞에 두라. 그리고는 식구들을 모두 부르고 선서를 하라. 사무실이나 가게에서 하루 종일 시간을 보내는 분이라면 운동 루틴을 만들어라. 예를 들면 가게 문을 열고 들어가면 바로 푸시업 10, 점심식후는 건물 내 계단 5회 오르내리기 등이다. 이렇게 운동 시간과 일상을 구분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꾸준한 운동의 비결이다. 물론 여기까지 이르려면 최소 3개월은 게으름을 떨쳐내기 위한 눈물겨운 노력이 필요하다.

 

겨울 운동의 강도는?

운동을 막 시작할 때는 가능한 약한 강도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매주 조금씩 운동 강도를 늘이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유산소 운동의 추천되는 강도는 운동을 하면서 이야기는 할 수 있으되 노래를 부를 수는 없는 정도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 강한 운동을 하면서도 이야기를 할 수 있게 되는데 심폐기능이 좋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운동의 시작과 끝

운동을 시작하면 꼭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이 준비운동과 마무리 운동이다. 운동의 가장 큰 부작용이 다치거나 손상을 입는 것인데 이를 줄이기 위해서 준비운동과 마무리 운동이 꼭 필요하다. 운동 전과 후 약 5~10분간은 아주 약한 강도로 심장박동수를 서서히 올리고 서서히 정상화 시켜주는 것이 준비운동과 마무리 운동이다. 걷기, 제자리 뛰기 등으로 서서히 몸의 열을 올리고 정상화 시키는 것이 한 예이다. 스트레칭도 같이 해주면 도움이 된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990
838

<건강칼럼> 상처 회복과 흉터에 관한 궁금증 8가지 [윤대영 교수]

굿처치뉴스2020년 1월 8일
837

한국교회 목사님들에게 [박승학 목사]

굿처치뉴스2020년 1월 3일
836

<건강칼럼> 근육이 줄어드는 근감소증이 위험한 이유 [이수화 교수]

굿처치뉴스2020년 1월 3일
835

<이홍기 칼럼> 문민정부 이후 최악의 대통령

굿처치뉴스2020년 1월 2일
834

새해 새아침이 밝았습니다.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20년 1월 1일
833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2020년 메시지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31일
832

허태정 대전시장 2020년 신년사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31일
831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2020년 신년사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31일
830

김종천 대전시의장 2020년 신년사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31일
829

이춘희 세종시장 2020년 신년사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31일
828

장종태 대전서구청장 2020년 신년사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31일
827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2020년 신년사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31일
826

황인호 동구청장 2020년 신년사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31일
825

박정현 대덕구청장 2020년 신년사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31일
824

박용갑 중구청장 2020년 신년사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31일
823

정용래 유성구청장 2020년 신년사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31일
822

이장우 자유한국 대전시당위원장 2020년 신년사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31일
821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2020년 신년사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29일
820

다시 언론의 자유와 책임을 말하다.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28일
819

<성명서> 경찰의 전광훈 목사 구속영장 신청에 대한 입장

굿처치뉴스2019년 12월 27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