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17_02_06  19:25:00




생명공학기술 [이갑선 장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생명공학기술

  

이갑선 장로(대자연마을경로당 회장도마동침례교회)


생명공학기술 (生命工學技術) 또는 바이오테크놀로지(영어: biotechnology, BT)는 생물의 유전자 DNA를 인위적으로 재조합, 형질을 전환하거나 생체기능을 모방하여 다양한 분야에 응용하는 기술 즉, 생명 현상, 생물 기능 그 자체를 인위적으로 조작하는 기술이다. 생물체가 가지는 유전·번식·성장·자기제어 및 물질대사 등의 기능과 정보를 이용해 인류에게 필요한 물질과 서비스를 가공·생산하는 기술을 말한다.

 

유전자 치환이나 세포융합을 이용한 대량 배양한 효소를 사용하여 물질을 합성하는 바이오리액터(bioreactor) 등 생체기능 자체를 응용한 기술에 의하여 자연에는 극히 미량밖에 존재하지 않는 물질을 대량으로 생산하려는 것으로 이미 당뇨병의 특효약 인슐린, 제암제 인터페론 등이 상업화되었다.

 

의약품뿐만 아니라 화학식품·화학섬유 등의 업종에서도 연구개발이 활발히 진행 중이다. 앞으로는 품질개량, 식량생산(GMO 식품) 등 농업 분야에도 응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생명공학기술의 발달로 특히 의술의 발달은 인간의 질병을 고치는 일은 물론이고, 이제는 인간의 수명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통계적으로 보아 우리나라 평균 수명은 83세를 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생명공학기술은 세계적 수준인데 정부 정책의 미비로 육성 발전시키지 못하고 있음에 심히 안타깝습니다.

 

생명공학기술은 질병을 치료하는 차원이 아니라 우리 몸을 구성하는 세포를 증식시켜 원래 기능을 회복시키는 신기술입니다.

이미 이 기술로 무릎 통증이나 혈관 재생 등이 가능해서 채취한 세포 중 건강한 세포를 축출해서 수억 배로 배양하여 필요한 부위에 주입함으로 신체가 제 기능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인간의 수명은 언제까지인가? 성경에 보면 무드셀라는 놀랍게도 969세까지 살았다.

그 당시에는 그렇게 오래 살았는데 세월이 흘러 자꾸 낮아져 50~ 60세까지 내려갔다가 최근에는 다소 올라가서 80~ 90세까지 삽니다. 앞으로 얼마나 더 오래 살 런지 아마 120세까지는 되지 않겠나 하고 생각해 봅니다. 문제는 오래 사는 것이 아니라 얼마나 건강하게 의미 있게 사느냐가 중요합니다.

 

여기에는 각 개인의 노력도 중요하지마는 환경이나 식생활, 그리고 습관, 운동 등이 중요하게 작용함으로 세계 지도자들의 노력 또한 중요합니다.

무엇보다도 창조주 하나님의 섭리하심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교회의 간절한 기도가 요구됩니다.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656
664

외유성 해외 방문은 민주당 DNA인가? 

굿처치뉴스11시간전
663

장애인의 날에

굿처치뉴스2019년 4월 20일
662

우리의 미래에 대한 고찰1  [정동일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7일
661

한국교회총연합 부활절 메시지(기도) ‘주여, 이제 우리를 구원하소서!’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5일
660

‘문화전쟁(文化戰爭) 터’ 에서 사역하기 [양기모 코너]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4일
659

낙태죄에 대한 헌법불합치 결정을 존중 한다. [한국YWCA]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3일
658

<고난주간 사순절에 읽는 詩> 고난이 꽃이다 [박세아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2일
657

 헌재의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에 대한 성명 [한국교회총연합]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1일
656

4월의 봄 편지를 열어보고 싶습니다.

굿처치뉴스2019년 4월 6일
655

[自由寫眞館] 건국대통령 이승만의 위대한 功(공)   

굿처치뉴스2019년 4월 5일
654

기업의 오너 경영과 목회 세습 논란

굿처치뉴스2019년 4월 4일
653

벌레 [김성찬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3월 31일
652

경로효친(敬老孝親)의 생활화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3월 29일
651

<건강칼럼> 일상생활 지장 주는 주간 졸림증 수면전문의 찾아야 한다

굿처치뉴스2019년 3월 26일
650

유대인 역사가 요세푸스(37-100)의 역사적 예수에 대한 증언   

굿처치뉴스2019년 3월 24일
649

[인터뷰] 공감기행 ‘그 길’의 저자 솔뫼학교 김종천 교장. 엄경미 선생    

굿처치뉴스2019년 3월 22일
648

<건강칼럼> 스트레스는 정말 건강에 해로운가!

굿처치뉴스2019년 3월 20일
647

<건강 칼럼> 똥은 참으면 약이 되고, 오줌은 참으면 병이 된다?   

굿처치뉴스2019년 3월 18일
646

㈜한화 폭발사고 장례절차 결정…슬픔 딛고 안전한 사회 만드는 계기로

굿처치뉴스2019년 3월 12일
645

성교육, 원 포인트 레슨   

굿처치뉴스2019년 3월 11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