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17_02_06  19:25:00




제73주년 광복절 경축사[허태정 대전시장]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73주년 광복절 경축사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자리를 함께 하신 내빈 여러분, 오늘은 우리가 나라를 다시 찾아온 지 73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빼앗겼던 나라와 자유를 다시 암울했던 민족의 암흑기에 조국을 되찾기 위해 목숨을 바치신 수많은 애국선열들이 계셨습니다. 그 분들의 고귀한 희생에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합니다.

 

아울러,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광복회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일제치하 36년 동안 주권을 되찾기 위해 수많은 독립투사들이 피를 흘려야 했습니다.

 

결국 그 분들의 희생으로 우리는 나라를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하지만, 온전히 찾지 못한 것이 있었습니다. 바로 주권입니다. 우리 헌법을 보면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고 돼 있습니다.

 

주권은국가의 의사를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권력입니다. 그 권력이 국민에게 있어야 한다는 게 바로 우리 헌법입니다. 일제로부터 되찾은 주권은 불행히도 국민에게 가지 않았습니다권력은 국민이 아닌 소수의 권력자의 소유물이 됐고, 국민들은 오늘날까지 그 주권을 찾기 위해 투쟁해온 게 사실입니다.

 

권력이 국민에게 있는 나라다운나라를 만들자는 혁명. 지난해 촛불혁명을 거쳐 우리는 국민주권 시대를 열었습니다. 국민주권을 찾기 위해 국민이든 촛불은 독립운동의 계승입니다.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촛불로 새 시대를 열어주신 시민들께 다시금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민선7기가 시작된 지 한 달 반이 됐습니다. 이번 지방선거 결과만을 놓고 보면 유권자들이 특정정당을 지지한 것으로도 볼 수 있습니다. 세대교체로 보일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보다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하는 시민들의 열망이 컸다고 봅니다.

 

앞으로의 대전은 새로운 대전입니다. 특정한 소수가 권위와 권력을 갖고 세상을 끌어가는 게 아니라 시민이 권한과 권력을 갖고 시정을 함께 이끌어가는 시민의 정부가 될 것입니다.

 

시민에게 역할이 주어지며 참여하는 진정한 풀뿌리자치 지방이 권한을 갖는 참된 지방분권을 완성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정파와 이념을 떠나 우리 모두의 지혜와 역량을 모아야 합니다. 그래야 힘 있고 역량 있는 대전을 만들 수 있고, 충청의 새로운 미래가 열릴 수 있습니다.


친애하는 시민 여러분, 우리는 광복의 기쁨을 온전히 누리기도 전에 분단의 아픔을 겪어야 했습니다. 다행히도 올 봄 한반도에 평화의 봄이 찾아왔습니다. 이번 봄바람은 이전의 것과는 확연히 차이를 보이고 있어 우리를 설레게 합니다.

 

다음 달 평양에서는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립니다. 우리는 본디 하나였고, 그 힘을 하나로 모아 나라를 되찾은 자랑스러운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반드시 다시 하나가 돼야하고, 차분하게 그날을 준비해야 합니다. 우리는 하나임을 다시 확인해야하며, 하나일 때 더 밝은 한반도의 미래가 열릴 수 있음을 확인해야 합니다.

 

시민여러분, 우리 대전도 새로운 100년을 준비해야 할 때입니다. 대전은 지금까지 교통과 행정·과학기술의 중심지로서 국가 발전에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습니다.

 

지금 대전이 위기라고 말하지만, 이는 곧 기회를 의미합니다. 새로운 도약을 위해 4차 산업혁명의 바람을 대전에서 일으켜야 합니다. 우수한 과학 기반과 기술 역량을 보유한 대전은 4차 산업혁명의 메카로서 주목받기 충분합니다.

 

저는 대전과 대전시민의 저력을 믿습니다. 모두가 하나 된 마음으로 대전의 저력을 다시 한 번 발휘해 봅시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내빈 여러분 우리 선조들은 온갖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끝까지 싸워 광복을 쟁취해 냈으며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의 열매를 다음 세대에게 선물로 주셨습니다.

 

이제 우리 차례입니다. 73주년 광복절을 계기로 다시금 하나 돼 모든 분야에서 비상의 날개를 펼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오늘 이 자리가 우리의 힘을 하나로 모으는

다짐의 자리가 됐으면 합니다.

 

다시 한 번 나라를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치신 독립유공자와 순국선열들께 깊은 존경의 마음을 드립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쇼. 시민과 함께 보살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68
576

동성애가 죄(罪)라고 기록된 성경의 미래, ‘불법서적’으로 고발당한다.[양기모 코너] 

굿처치뉴스2018년 9월 15일
575

명성교회를 공격하는 또 다른 배후세력(2)

굿처치뉴스2018년 9월 10일
574

참 부모 되기- parenting [김성찬 목사]

굿처치뉴스2018년 9월 8일
573

가을을 시작하며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8년 9월 2일
572

<건강 칼럼> 야간근무, 나만의 신체리듬을 찾아라!   

굿처치뉴스2018년 8월 30일
571

독일 공산당 혁명원칙 요강 [양기모 코너독일 공산당 혁명원칙 요강 [양기모 코너]]

굿처치뉴스2018년 8월 29일
570

한국인이 이슬람으로 개종하고 있다. [유해석 선교사]

굿처치뉴스2018년 8월 29일
569

명성교회 공격, 적화통일의 걸림돌 한국교회 허물기   

굿처치뉴스2018년 8월 26일
568

생명공학기술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18년 8월 26일
567

신학은 교회를 위한 것이어야 한다 [김선배 교수]

굿처치뉴스2018년 8월 20일
566

대전예술의전당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8년 8월 17일
565

제73주년 광복절 경축사[허태정 대전시장]

굿처치뉴스2018년 8월 16일
564

진정한 소유는 아름다운 마음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18년 8월 14일
563

명성교회 세습반대와 호사다마(好事多魔) [박승학 목사]  

굿처치뉴스2018년 8월 10일
562

과잉 충성과 아부 족에 둘러싸인 불쌍한 지도자

굿처치뉴스2018년 8월 6일
561

열대야의 불청객 ‘불면증’

굿처치뉴스2018년 8월 2일
560

가짜 문자 [김성찬 목사]

굿처치뉴스2018년 7월 27일
559

절망이 덮쳐도 당황치 말고 [최만준 목사]

굿처치뉴스2018년 7월 26일
558

지명 강해와 성경 읽기 [한기채 목사]

굿처치뉴스2018년 7월 25일
557

[멘토열전] 부당한 교리와 권력에 당당히 맞선 종교개혁자 마르틴 루터   

굿처치뉴스2018년 7월 23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8362-077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