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17_02_06  19:25:00




미래의 천국을 오늘 체험케 하는 부활 신앙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미래의 천국을 오늘 체험케 하는 부활 신앙

-다시 태어나는 부활이 없다면 기독교는 무의미

-이 땅에서는 회개로만 부활을 소유할 수 있어

 

김선배 교수(침례신학대학교)


신앙생활의 속성에는 초월적이며 신비적인 특징이 있습니다. 그런데 교권주의에서 성경으로 돌아가게 한 종교개혁 이후에, 성경을 합리적이며 이성적으로 해석하고 과학적으로 설명하려는 계몽주의 관점이 등장하자 부활 신앙이 위협받기도 했습니다.

 

대표적으로 독일 신학자 볼트만(Rudolf Karl Bultmann, 1884~1976)이 끼친 영향이 신학계를 태풍처럼 덮쳤습니다. 볼트만은 사람이 부활한 역사적인 선례가 없고, 죽었다가 살아나는 과학적인 인과관계가 성립하지 않기에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부활은 단지 초대 교인이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을 극복하려고 상징적인 표현으로 사용했다고 설파했습니다.

 

이 주장에 현혹한 후학들은 성경에서 초월적이며 신비적인 요소들을 벗겨 내는 시도를 했지만 아무것도 찾지 못했습니다. 양파 껍질을 한 꺼풀 한 꺼풀 벗겨 내듯 무엇인가를 찾으려 시도하지만 결국 양파만 버리게 되듯이, 성경의 진리를 파괴하는 시도만 했을 뿐입니다. 부활을 논리와 과학적 인과관계로 어떻게 설명할 수 있겠습니까? 과학을 초월하는, 이성을 초월하는 부활이 없다면, 그리스도인만큼 불쌍한 존재가 없습니다(고전15:19).

 

부활은 우리의 생활과 사고를 초월하는 축복이며, 신비의 절정입니다.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것은 사상과 이념을 초월하는 생명의 연합입니다. 예수 자신이 부활이고 생명이기 때문입니다(11:25~26).

 

부활의 신비가 믿어지고, 부활이 바로 내 몫이 되려면 회개를 해야 합니다. 회개는 축복의 통로로서 부활이라는 초월적이며 신비스러운 세계에 들어가게 합니다. 회개는 영혼의 방향을 재설정하게 하고 전인격적인 변화를 가져옵니다. 삶의 길을 걷다가 방향 전환을 10, 30, 90도만 하지 않고 180도로 완전히 전환하게 합니다. 비유를 들자면, 물이 포도주로 바뀌는 본질의 변화가 바로 회개입니다.

 

회개는 예수 그리스도에 앞서서 그 길을 예비하던 침례 요한이 먼저 선포했습니다(1:2). 예수께서도 회개를 선포하며 사역을 시작했습니다(1:15). 부활하신 주님을 만난 베드로도 복음 선포를 회개의 선포로 시작했습니다(2:38). 예수의 앞길을 예비하던 침례 요한도, 예수 그리스도 자신도, 예수께 사명을 부여받은 베드로도 한결같이 회개를 선포했습니다.

 

회개는 복음의 알파와 오메가며, 예수 그리스도를 선포하는 시작과 끝이며, 이 선포에 대한 반응이 뜨거운 눈물과 회개로 정점을 이룹니다. 그래서 회개는 부활을 통해 천국을 바라보는 그리스도인 됨의 시작이며, 그리스도인 됨을 입증하며, 그리스도인답게 살도록 보증합니다.

 

성경은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을 예고하며 이 땅은 반드시 끝이 있다는 것과, 심판이 있고 천국과 지옥이 있다는 최종 목표지점을 지향합니다. 하나님 나라는 천국과 예수가 재림하심으로 구체적으로 나타났으며, 부활 신앙은 미래의 천국을 오늘 체험하게 합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 말을 듣고 또 나 보내신 이를 믿는 자는 영생을 얻었고 심판에 이르지 아니하나니 사망에서 생명으로 옮겼느니라”(5:24).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626
634

[성명서] 아시안게임 유치만이 능사가 아니다.

굿처치뉴스2019년 2월 17일
633

최고의 질문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2월 16일
632

[특별인터뷰] 대전지역침례교연합회장 서광선 목사   

굿처치뉴스2019년 2월 15일
631

[건강칼럼] 눈 중풍 ‘망막혈관폐쇄’, 치료시기 놓치면 ‘실명’ 위험 높다[강승범 교수

굿처치뉴스2019년 2월 11일
630

실패박물관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2월 10일
629

‘대전광역시 민주시민교육 조례안’에 대한 반대 의견 [우애자 시의원]

굿처치뉴스2019년 2월 9일
628

신약성경, 그리스도교 회복운동의 의미 

굿처치뉴스2019년 2월 6일
627

[차 한잔 데이트] 이연희 찬양사 역자, “연단 속에서 하나님 동행  찬양해요”

굿처치뉴스2019년 2월 3일
626

‘잘 나갈 때 더 조심’ [염홍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1월 27일
625

<건강칼럼> 새해 실패 없는 겨울철 운동법 [노은중 부원장] 

굿처치뉴스2019년 1월 20일
624

성공하는 이단 교주들의 7가지 습관 [탁지일 교수]

굿처치뉴스2019년 1월 18일
623

<건강칼럼> 소리로 알 수 있는 관절건강<김광섭 교수>   

굿처치뉴스2019년 1월 16일
622

새로운 출발 [이갑선 장로]

굿처치뉴스2019년 1월 13일
621

이슬람에 대한 종교개혁자 루터의 대안 [유해석 선교사]

굿처치뉴스2019년 1월 9일
620

CFC, 제 2대 전병구 회장 취임사

굿처치뉴스2019년 1월 5일
619

WCC에 대한 오해와 진실(1) 

굿처치뉴스2019년 1월 3일
618

[신년사] 김종천 대전시의장 

굿처치뉴스2019년 1월 1일
617

[신년사] 허태정 대전시장 

굿처치뉴스2018년 12월 31일
616

[時] 십자가 그 길만이 [조윤찬]

굿처치뉴스2018년 12월 31일
615

[신년사] 장종태 서구청장 

굿처치뉴스2018년 12월 31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