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17_02_06  19:25:00




‘칼’ 휘두르고, ‘성추행’ 등 …국립대병원 난동 4년 동안 4배 급증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휘두르고, ‘성추행국립대병원 난동 4년 동안 4배 급증

박경미 의원, 타 환자 안전 위협 충남대병원 27건 발생

 


심신의 안정을 취해야 할 국립대병원 내에서 환자나 보호자들이 폭력과 욕설 등으로 난동을 피우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안전에 위협 받고 있다는 지적이다.

 

24()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전국 10개 국립대학병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 9월까지 4년 여간 발생한 폭행·난동 사례는 286(응급실 내 114)에 달했다.

 

4년 전 24(응급실 8)에 불과했던 폭행과 난동 건수는 201529(응급실 11), 201671(응급실 35), 201766(응급실 26)으로 증가했다. 특히 올해 1~9월에만 96(응급실 34)의 폭행·난동이 발생해 이미 4년 전 보다 4배 증가했다. 특히 응급실에서 일어나는 폭행·난동도 급증하고 있어 다른 환자들의 안전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2016년 말 A국립대 병원에 입원 중이던 40B씨는 밤늦게 소변이 나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병동 간호사들을 위협하기 시작했다. 주사 바늘과 과도를 들고 병동 간호사들을 위협하던 B씨는 출동한 경찰의 제지로 소동을 멈췄다.

 

2016C국립대 병원 D교수는 평소처럼 병동을 회진 중이었다. 갑자기 한 환자가 샤프를 들고 D교수의 관자놀이를 가격해 상처를 입은 D교수는 얼굴 부위를 5바늘 꿰매야 했다.

 

환자가 의료진을 성추행하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2014년 진료 차 E병원 통증센터를 찾은 70대 남성 F씨는 간호사실 앞 데스크에서 업무를 보던 여의사 G씨의 엉덩이를 2차례 만지는 추행을 저질렀다. 의사는 성추행으로 F씨를 경찰에 신고해 즉시 연행됐다.

 

또한 응급실에서 위험천만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2016년 지방 H대학병원 응급실, 환자 I씨의 상태에 큰 이상이 없다고 판단한 의료진은 퇴원을 권유했다. 퇴원을 거부하던 I씨는 폭언을 하며 소화기를 분사했다.

대체로 환자나 보호자가 의료진의 진료에 대한 불만을 품고 폭력과 욕설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또한 술에 취한 채 병원을 찾은 상황에서 폭력적으로 변해 의료진이 무방비 상태에서 피해를 입은 경우도 적지 않았다. 286건의 폭행·난동 중 47(16.4%)은 주취자가 저지른 것이었다.

 

박경미 의원은 "상황에 따라 심신이 약해진 환자나 보호자 입장에서는 의료진에게 불만을 가질 수는 있겠지만 과도한 폭력으로 이어지는 상황은 의료진뿐만 아니라 다른 환자의 안전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병원 내 난동에 신속 대응할 수 있는 매뉴얼 마련과 예방을 위한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기모 기자]




목록으로
오늘 4 / 전체 1391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2019부산횃불연합성회, ‘성령으로 사역하라!’

굿처치뉴스어제 오후 10:03
공지

59초 TV와 양기모 목사의 굿처치뉴스 제45회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8일
공지

굿처치뉴스 지면 제19호 발행 배포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8일
공지

‘문화전쟁(文化戰爭) 터’ 에서 사역하기 [양기모 코너]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4일
공지

<찬양> 이기며 살자 [이연희 전도사]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일
공지

<찬양> 임마누엘 [이연희 전도사]

굿처치뉴스2019년 2월 11일
공지

<찬양> 굿처치뉴스 [이연희 전도사]

굿처치뉴스2019년 2월 9일
1397

공감과 소통의 대전교육공감원탁회의 실시

굿처치뉴스2시간전
1396

공무원 안보통일현장 견학으로 안보의식 함양

굿처치뉴스5시간전
1395

지역먹거리위원회 개최… 유성구, 푸드플랜 5개년 종합계획 등 심의 

굿처치뉴스5시간전
1394

지방세 성실납세자 19명 선정 표창

굿처치뉴스12시간전
1393

건협, 대전충남지부 내달 1일 근로자의 날 ‘건강검진’ 정상 진료   

굿처치뉴스2019년 4월 23일
1392

대전관광,‘시민VJ제작단’출범

굿처치뉴스2019년 4월 23일
1391

대전교육청,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접수 마감 경쟁률 30:1

굿처치뉴스2019년 4월 23일
1390

불법촬영 범죄 예방을 위해 유성구 민‧관 합동 캠페인 전개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9일
1389

우리 동네에도 천문대가 떴다!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8일
1388

대전광역시의회,‘2019년 청소년 의회교실’ 참여학생 호응도 높아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7일
1387

동구의회, 심도 있는 열띤 의정간담회 개최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7일
1386

유성구 대정동 산불 진화 완료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6일
1385

대덕구, 자살예방 환경조성 행사 개최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6일
1384

대전 동구 보건복지부 건강증진사업 최우수기관 선정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6일
1383

모기야 물렀거라!’도마1동 모기보안관 발대식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6일
1382

대전광역시의회, 공무국외출장 심사기준 강화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6일
1381

대전교육청, 한화이글스와 업무 협약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6일
1380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총선 D-365, 주요당직자 회의 통해 총선전략 수립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5일
1379

행복동행 대전 서구, 임산부와 함께해요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5일
1378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강원 산불 피해 돕기 성금 500만원 전달

굿처치뉴스2019년 4월 15일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c)  굿처치뉴스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대전, 아00232  |  최초등록일 : 2015년 6월2일  ㅣ  발행인.편집인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양기모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기모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연희
우편번호: 34702  대전광역시 산내로 1366(낭월동)   |    전화 : 010-5429-7281   ㅣ   이메일: gcn-1@naver.com